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시총 100대기업 중 38곳, 순자산가치>시총

최종수정 2015.07.02 08:33 기사입력 2015.07.02 08:33

댓글쓰기

우리은행·가스공사·하나금융·롯데쇼핑 등, 순자산가치 대비 시총비중 낮아
현대차 포스코 롯데쇼핑 우리은행 등 50% 안팎
엘리엇 분쟁 삼성물산은 76.9%로 되레 양호한 편


시총 100대기업 중 38곳, 순자산가치>시총

[아시아경제 박미주 기자]국내 증시에 상장돼 있는 시가총액 100대 기업 중 순자산 가치보다 시가총액이 낮은 기업이 38개사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2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국내 증시에 상장된 시가총액 100대 기업의 지난달 30일 종가 기준 시총을 지난 1분기 말 순자산 가치와 비교한 결과, 시총이 순자산 가치보다 적은 기업이 38곳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주가를 주당 순자산 가치로 나눈 주가순자산배율(PBR)이 1배 미만인 기업이 38%나 된다는 의미다. 일반적으로 PBR은 1배를 기준으로, 그 이상일 경우 기업의 청산가치에 비해 주가가 고평가돼 있고 이하일 경우 주가가 저평가돼 있다고 판단한다.

의 경우 순자산 가치는 17조9000억원이나 되는데 시가총액은 고작 6조6280억원에 불과했다. 순자산 가치 대비 시가총액이 37.0%로, 시총 100대 기업 중 가장 낮았다.
한국가스공사 역시 순자산 가치가 10조2720억원이나 되는데, 시가총액은 3조9880억 원에 불과했다. 순자산 가치 대비 시총 비중이 38.8%로 3분의 1 수준에 그쳤다.

하나금융지주 (40.0%), 롯데쇼핑 (44.1%), POSCO (47.4%), 기업은행 (49.5%)을 포함해 총 6개사 시가총액이 순자산 가치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밖에 KB금융 (51.4%), 현대차 (51.6%), 한국전력 공사(54.1%), 한국조선해양 (55.6%), 현대제철 (57.1%), 삼성SDI (66.0%), 대림산업 (66.8%), 삼성카드 (67.1%), 신한지주 (67.3%), LG전자 (67.4%), 한화솔루션 (68.3%), KT (70.0%), 삼성중공업 (71.6%), SK이노베이션 (73.9%), 한화생명 (74.5%), BNK금융지주 (74.5%), 한화 (76.7%), (76.9%), NH투자증권 (77.8%), GS (78.2%), LG디스플레이 (78.9%), 기아차 (81.8%) 등 32곳도 시가총액이 순자산 가치의 50~100% 수준에 그쳤다.

미국계 헤지펀드 엘리엇 매니지먼트의 공격을 받고 있는 은 76.9%로, 그나마 나은 축에 속했다.

반대로 시가총액이 순자산 가치보다 높은 기업은 시총 100대 기업 중 62개로 집계됐다.

바이오 의약품 제조사인 메디톡스 는 시가총액이 순자산가치의 3808.6%로 가장 높았다. 한샘 (1920.0%), 한미사이언스 (1778.7%), NAVER (1089.2%)도 1000% 이상으로 높은 평가를 받고 있었다.

이어 한미약품 (891.6%), 아모레퍼시픽 (814.0%), 웅진코웨이 (730.6%), LG생활건강 (718.8%), 호텔신라 (594.8%), 삼성물산 (508.8%), 오리온홀딩스 (484.0%), 삼성에스디에스 (483.9%), SK (453.0%), 동서 (369.4%), 오뚜기 (326.4%), 카카오 (303.3%), 현대글로비스 (269.2%) 등 32곳의 시가총액이 순자산 가치의 2~10배에 달했다. 삼성전자 (115.6%), SK텔레콤 (140.7%), 롯데칠성 (144.7%), LG화학 (152.6%), 효성 (174.8%), CJ제일제당 (194.3%) 등 26곳은 시가총액이 순자산 가치보다는 높았지만 2배 미만에 그쳤다.

한편, 100대 기업 전체의 시총은 1007조5500억원으로 1분기 말 순자산 가치 915조3440억원을 10.1% 상회하는 데 그쳤다.


박미주 기자 beyon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