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시총 100대 기업 중…41곳 물갈이

최종수정 2015.11.04 09:12 기사입력 2015.11.04 09:1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원규 기자]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는 지난달 30일(종가기준) 시가총액 상위 100대 기업을 10년 전과 비교한 결과 10년 간 41개 기업이 물갈이됐다고 4일 밝혔다.

이 가운데 삼성전자 는 10년 간 ‘부동의 1위’ 자리를 굳건히 지켰고 현대차 는 4위에서 2위로 도약했다. 한국전력 은 여전히 3위를 유지하고 있다.

식음료, 서비스, 유통 등 내수 기업들이 약진을 거듭하며 신규로 대거 이름을 올렸지만, IT·전기전자, 건설과 건자재. 조선·기계·설비 등 수출 주도형 업종 기업들의 탈락이 많았다.

신규 진입이 가장 많은 업종은 서비스, 유통, 제약으로 모두 4개사씩 늘었다. 식음료(2개), 공기업(2개), 지주·철강(1개)도 모두 증가했다. 반면 조선·기계·설비는 5개사나 줄었고 은행과 운송(각 3개), 건설·건자재, 통신, 상사(각 2개), 자동차·부품·증권, IT·전기전자(각 1개)도 모두 감소했다.

신규 진입한 41곳 중 15곳(36.6%)이 식음료·서비스·유통 업종이었다. 탈락 기업 중 11곳(26.8%)이 IT·전기전자와 조선·건설 등 수출 주력 업종이었다.
100대 기업의 영위 업종은 식음료 기업이 9곳으로 가장 많았다. 2005년보다는 2개사가 늘었다. 농심 하이트진로 가 탈락했으나 CJ제일제당 , 동서 , 오뚜기 , SPC삼립 등 4개사가 올라왔다.

서비스, 유통, IT·전기전자 업종은 모두 8개사였다. 하지만 서비스와 유통부문에서 10년새 각각 4개사씩 늘어난 반면 IT·전기전자는 1개사가 줄어 대조를 이뤘다.

서비스 업종에서 탈락한 기업은 SBS 뿐이었다. 신규 진입한 곳은 삼성에스디에스 , SK , , 제일기획 , 카카오 등 5개사였다. 유통 업종에서는 롯데미도파와 CJ ENM 등 2개사가 탈락했고 롯데쇼핑 , 이마트 , GS리테일 , BGF , 현대그린푸드 , 호텔신라 등 6개사가 입성했다.

이에 반해 IT·전기전자는 LS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등 2개사가 탈락했고 쿠쿠홀딩스 가 신규진입에 성공했다.

이외 지주, 석유가 각각 7개사, 자동차·부품 및 건설·건자재·제약이 각각 6개, 생활용품, 공기업, 보험이 각각 5개, 철강, 증권이 각각 4개, 통신 및 조선·기계·설비가 각각 3개, 은행, 운송이 각각 2개, 여신금융, 상사가 각각 1개 사였다.

업체별로는 삼성물산 (4위)과 아모레퍼시픽 (8위) 등 24개 사가 신규 상장으로 시총 100대 기업에 새롭게 이름을 올렸고 LG생활건강 (19위)과 셀트리온 (27위) 등 17개사는 실적 개선에 힘입어 신규 입성했다.

셀트리온은 10년새 시총 순위가 1190계단이나 폭등했고 삼립식품(460위→93위)과 한샘 (381위→48위)도 300계단 이상 뛰어올랐다. 헬릭스미스 (145계단), 영풍 (140계단), 메리츠종금증권 (109계단) 등 4개사도 시총 순위가 100계단 이상 상승했다.

반대로 한진중공업 대우조선해양 등 27개사는 글로벌 경기침체에 따른 막대한 손실로 주가가 하락해 100위권 밖으로 밀려났고 국민은행과 외환은행 등 14개사는 상장폐지 및 합병으로 인해 빠졌다.

한진중공업 은 이 기간 시총 순위가 76위에서 651위로 575계단, 도 71위에서 575위로 504계단 급락했다. 이밖에 하이트맥주(406계단), 대신증권 (212계단), SBS(175계단), 동국제강 (170계단), 삼성엔지니어링 (141계단), 대우조선해양 (123계단), 아시아나항공 (110계단), 두산인프라코어 (109계단) 등 8개사도 100계단 이상 내려앉았다.

시총 100대 기업에 10년 연속 포함된 59개 기업 중에서는 한미사이언스 가 35위로 65계단 상승해 가장 많이 올랐고 롯데케미칼 (28위)과 대한전선 (51위)도 각각 45계단, 44계단 상승했다.

신세계 는 16위에서 98위로 82계단 떨어져 하락폭이 가장 컸다. 이는 이마트 분할에 따른 결과였다. 실제 이 기간 순위가 가장 많이 떨어진 곳은 포스코인터내셔널 로 38위에서 99위로 61계단 하락했다.

삼성전자(1위), 한국전력(3위), SK하이닉스 (7위), 신한지주 (10위), 에스원 (69위) 등 5곳은 10년간 시총 순위에 변화가 없었다.


김원규 기자 wkk091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