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외국인, 2주 연속 '팔자'…2조원 넘게 순매도

최종수정 2021.08.01 14:58 기사입력 2021.08.01 14:5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외국인이 국내 증시에서 2주 연속 매도세를 이어갔다. 매도 규모도 큰 폭으로 늘었다.


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외국인은 지난달 26일부터까지 30일까지 한 주 동안 국내 주식시장에서 약 2조450억원을 순매도했다. 외국인은 코스피시장에서 1조7015억원을, 코스닥시장에서는 3434억원을 각각 팔아치웠다.

외국인이 지난 주 가장 많이 사들인 종목은 LG화학 이었다. 외국인은 지난 주 LG화학을 1696억원 순매수했다. 뒤이어 카카오 를 1379억원 순매수했다. 이밖에 포스코( POSCO ·931억원), 삼성전기 (869억원), 삼성바이오로직스 (762억원), 현대제철 (508억원), SK바이오사이언스 (499억원), 이마트 (479억원), 삼성물산 (460억원), SK아이이테크놀로지 (306억원) 등을 순매수했다.


지난 주 외국인이 가장 많이 판 종목은 삼성전자 였다. 외국인은 지난 주 삼성전자를 7833억원 순매도했다. 이어 SK하이닉스 를 3650억원 팔았다. 이밖에 LG생활건강 (1374억원), 현대모비스 (1349억원), 현대차 (1162억원), 네이버( NAVER ·1060억원), 카카오게임즈 (667억원), SK이노베이션 (629억원), OCI (459억원), HMM (434억원) 등이 외국인 순매도 상위에 올랐다.


당분간 강한 외국인 자금 유입을 기대하기는 어렵다는 의견이다. 문종진 교보증권 연구원은 "과거 외국인 자금 유입과 상관관계가 높았던 지표는 국내 수출과 전체 기업이익 전망치 등의 경기선행지표, 환율 매력도 등"이라며 "단기적으로는 국내 수출과 기업이익이 모두 피크 아웃에 대한 우려가 있으며 타국 대비 상대적으로 강한 미국의 경기모멘텀, 하반기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과 금리 상승에 대한 기대로 강달러 환경 지속에 대한 전망이 우세해 환율 매력도가 있는 상황이라고 보기 어려운 국면"이라고 분석했다. 문 연구원은 "당분간 강한 외국인 자금 유입을 기대하는 어렵다고 판단한다"면서 "지수 전반의 강한 상승 모멘텀이 제한적일 경우에는 실적 개선이 빠르게 일어나는 중소형주 내 개별 종목을 중심으로 대응하는 것이 유효하다"고 덧붙였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부분 세세하게 적어"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