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최상목 부총리 "원화 펀더멘털 벗어나 과도하게 움직이고 있다"

정책

최상목 부총리 "원화 펀더멘털 벗어나 과도하게 움직이고 있다"

최상목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9일(현지시간) CNBC 방송에 출연해 “원화가 경제 펀더멘털을 벗어나 과도하게 움직이고 있다”고 말했다.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 참석차 미국 워싱턴을 방문 중인 최 부총리는 19일(현지시간) CNBC 방송에 출연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외환시장에서 특히 원화 같은 경우에는 경제 펀더멘털을 벗어난 과도한 움직임을 보인다"며 "한미일이 처음으로 3국 간 재무

오늘의 증시
  • 코스피

    2,591.86

    하락 42.84 -1.63%

  • 코스닥

    841.91

    하락 13.74 -1.61%

  • 삼성전자

    77,600

    하락 2,000 -2.51%

  • SK하이닉스

    173,300

    하락 9,000 -4.94%

  • LG에너지솔루션

    367,000

    하락 10,000 -2.65%

  • 삼성바이오로직스

    781,000

    하락 9,000 -1.14%

  • 삼성전자우

    65,200

    하락 1,100 -1.66%

  • 에코프로비엠

    227,500

    하락 1,500 -0.66%

  • 에코프로

    517,000

    변동없음 0 0%

  • HLB

    100,000

    상승 2,700 +2.77%

  • 알테오젠

    168,400

    하락 7,800 -4.43%

  • 엔켐

    299,500

    하락 16,000 -5.07%

04.19 15:30 장종료

최상목 野추경요구에 "추경은 경기침체 때…약자 중심 지원 초점"

최상목 野추경요구에 "추경은 경기침체 때…약자 중심 지원 초점"

최상목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8일(현지시간) 야당의 추경 요구에 대해 “추경은 보통 침체가 올 때 하는 것이 일반적”이라면서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국제통화기금(IMF)·세계은행(WB) 연차총회 참석 등을 위해 미국을 방문 중인 최 부총리는 이날 워싱턴 D.C.의 IMF 본부 건물에서 기자들과 만나 “우리나라 성장률 전망 등을 봤을 때 지금은 사회적 약자를 중심으로 타깃 계층을 통해 지원해야 할 때”라면서 이

최상목 부총리 “청정에너지 분야에 23조 모험자본 조성하겠다”

최상목 부총리 “청정에너지 분야에 23조 모험자본 조성하겠다”

최상목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회의에서 기후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청정에너지 분야에 23조원의 자본을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최 부총리는 17~18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에서 열린 제2차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회의에 참석했다. 이번 회의에는 G20 회원국과 초청국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국제통화기금(IMF), 세계은행(WB) 등 주요 국제금융기구 대표가 참석했다. 회의는 첫날 ‘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금리 인하 최대 변수는 유가”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금리 인하 최대 변수는 유가”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는 18일(현지시간) 금리 인하 가능성에 대해 “1~2개월 더 소비자물가(CPI)가 어떻게 될지를 지켜볼 필요가 있다”며 “가장 큰 변수는 유가”라고 밝혔다.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 및 중앙은행 총재 회의 참석차 미국 워싱턴 D.C.를 방문 중인 이 총재는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 총재는 “주요국의 통화정책보다는 유가를 금리 인하의 가장 큰 전제로 보고 있다”며 “예상보다 유가가 높은

기재1차관 "농산물 납품단가 지원 당근·배 등 25개로 확대"

기재1차관 "농산물 납품단가 지원 당근·배 등 25개로 확대"

정부는 과일류 가격이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고 중동발 국제유가 변동성이 확대되는 만큼 긴장감을 가지고 물가 안정 노력을 한층 강화하기로 했다. 김병환 기획재정부 제1차관은 19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8차 물가관계차관회의'를 열고 주요 품목별 가격 동향과 물가안정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참석자들은 4월 들어 기상여건이 개선되고, 긴급 농축산물 가격안정자금 지원 효과가 점차 나타나면서 전반적인 농축수

與野, '양곡법 거부권' 두고 "다시 행사해야" VS "명분 없어"

與野, '양곡법 거부권' 두고 "다시 행사해야" VS "명분 없어"

"거부권 당연히 행사해야. 저번 법과 방식은 달라도 동질한 법" (이달곤 국민의힘 의원) "거부권 쓸 수 있는 사유 다 정리했는데도 쓴다면 정부·여당이 법안 검토 제대로 안 한 것" (윤준병 민주당 의원) 윤석열 대통령이 '1호 거부권'을 행사했던 양곡관리법이 다시 본회의에 부의되면서 여야가 벌써 대통령 거부권을 둘러싸고 팽팽하게 맞서고 있다. 민주당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농해수위) 소속 의원들은 지난 18일 '양

신보, 매출채권보험 자동 신용평가시스템 선봬

신용보증기금은 지난 18일 빅데이터를 활용한 매출채권보험 자동 신용평가시스템(ACIS)’를 도입했다고 19일 밝혔다. 매출채권보험은 중소기업이 매출채권 미회수로 인해 연쇄 도산하지 않도록 중소벤처기업부가 신보에 위탁 운영 중인 공적 보험이다. 신보는 지난해 총 21조5000억원의 보험을 인수해 중소기업의 상거래 안전망 역할을 하고 있다. 신보는 ACIS를 도입해 매출채권보험 가입 대상기업에 대한 자료수집, 신용조사, 신

기재1차관 "신선과일 신속 통관…공급 확대로 물가부담 완화"

기재1차관 "신선과일 신속 통관…공급 확대로 물가부담 완화"

김병환 기획재정부 제1차관은 18일 인천공항 인근 신선과일 수입 보세창고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과일 직수입 관련 기업을 방문해 과일 수입 공급 과정 전반을 살펴보고 현장 의견을 청취했다. 김 차관은 점검 과정에서 "소비자 부담 완화를 위해 정부는 지난 1월19일 바나나·망고 등 과일류 21종에 할당관세를 적용한 데 이어 4월 5일부터 키위·체리 등 8종을 추가해 할당관세 품목을 29종으로 대폭 확대했다"고 설명했

오는 30일 태영건설 채권단 '기업개선계획' 결의한다

오는 30일 태영건설 채권단 '기업개선계획' 결의한다

태영건설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이 전체 금융채권자 설명회를 개최하고 실사결과를 포함해 경영정상화 가능성, 향후 일정에 대해 논의했다. 산은은 태영건설의 프로젝트 파이낸싱(PF) 사업장이 처리방안 대로 이행된다면 예상을 크게 벗어나는 우발채무는 발생하지 않고, 내년부터 유동성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산은은 18일 서울 여의도 본점에서 태영건설 전체 금융채권자를 대상으로 금융채권자협의회를 열고 앞서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