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SK하이닉스, 1분기 시총 29% 늘렸다…삼성전자는 4%↑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CXO연구소, 1분기 국내주식 시총분석
SK하이닉스, 시총 30兆 늘려 133兆

SK하이닉스 시가총액이 1분기(1~3월) 약 30조원(29%)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 는 17조원가량(3.5%) 늘었다. 그룹별로는 삼성 시총이 지난달 말 기준 750조원대로 가장 많았다.


SK하이닉스, 1분기 시총 29% 늘렸다…삼성전자는 4%↑
AD
원본보기 아이콘

기업분석전문 한국CXO연구소는 16일 이 같은 내용의 1분기 국내 주식시장 시총 변동 현황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우선주 제외 2692종목을 분석했다.

전체적으로 시총은 올초 2503조원에서 지난달 말 2599조원으로 96조원(3.8%) 증가했다. 시총 '1조 클럽' 가입 종목은 같은 기간 259곳에서 263곳으로 4곳 늘었다.


시총이 1조원 이상 증가한 종목은 35개였다. 2개는 10조원 이상 늘었다. SK하이닉스와 삼성전자다. SK하이닉스 시총은 올초 103조6675억원에서 지난달 말 133조2244억원으로 29조5568억원(28.5%) 증가했다. 삼성전자는 475조1946억원에서 491조9100억원으로 16조7153억원(3.5%) 늘었다.


셀트리온 (7조7988억원↑), 한미반도체 (7조960억원↑), HLB (6조8830억원↑), 현대차 (6조8747억원↑), KB금융 (6조4158억원↑), 알테오젠 (5조6896억원↑), 삼성물산 (5조4192억원↑), 기아 (5조657억원↑) 등도 1분기 시총 증가액 5조원을 넘겼다.

반면 LG에너지솔루션 시총은 올초 100조5030억원에서 지난달 말 92조4300억 원으로 8조730억(8%) 감소했다. 네이버(6조5125억원↓), POSCO홀딩스 (5조5817억원↓), 에코프로머티 (4조7668억원↓), LG화학 (3조8472억원↓), 포스코퓨처엠 (3조7569억원↓), HMM (3조3625억원↓), 포스코DX (3조1471억원↓), SK이노베이션 (3조65억원↓) 시총도 1분기에 3조원 넘게 줄었다.


'톱100'에 신규 가입한 종목은 7개였다. HD현대일렉트릭 (114→62위), SKC (106→90위), 엔켐 (209→91위), 현대로템 (112→94위), LIG넥스원 (116→97위), 리노공업 (101→98위), NH투자증권 (105→99위) 등이다.


'톱20' 중 14개는 시총 순위가 바뀌었다. 기아(7→6위), 셀트리온(10→7위), 삼성SDI (11→9위) 등은 순위가 높아졌다. POSCO홀딩스(6→8위), 네이버(8→11위), LG화학(9→10위) 등은 하락했다. 톱20 신규 가입 종목은 삼성생명 (24→19위), 하나금융지주 (29→20위)다. 에코프로 (19→21위), LG전자 (20→23위)는 20위 밖으로 밀렸다.


SK하이닉스, 1분기 시총 29% 늘렸다…삼성전자는 4%↑ 원본보기 아이콘

그룹별로는 삼성이 1위였다. 삼성 시총은 올초 718조1455억원에서 지난달 말 754조5284억원 36조3829억원(5.1%) 늘었다. SK는 올초까지 2위였던 LG를 제쳤다. SK 시총은 올초 179조6757억원에서 지난달 207조7517억원으로 28조760억원(15.6%) 증가했다. SK하이닉스, SK스퀘어 시총이 늘었다. LG 시총은 190조20억원에서 177조3129억원으로 12조6891억원(6.7) 줄었다. LG에너지솔루션을 비롯해 LG화학 시총이 34조원대에서 30조원대로 감소한 여파가 컸다. 현대차는 138조1219억원에서 152조5616억원으로 14조4397억원(10.5%↑)가량 늘었다. 현대차, 기아, 현대모비스 시총이 늘었기 때문이다.


오일선 CXO연구소장은 "1분기 국내 주식시장 시총은 늘었지만 전체적으로 시총이 감소한 종목이 증가한 종목보다 15%가량 많았다"며 "이 같은 상황에서도 전자, 자동차, 금융, 제약 업종 '대장주'들은 시총을 늘리는 견인차 역할을 했지만 이차전지, 화학, 운송 종목은 고전했다"고 말했다.





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포토] 오동운 후보 인사청문회... 수사·증여 논란 등 쟁점 오늘 오동운 공수처장 후보 인사청문회…'아빠·남편 찬스' '변호전력' 공격받을 듯 우원식, 22대 전반기 국회의장 후보 당선…추미애 탈락 이변

    #국내이슈

  • 골반 붙은 채 태어난 샴쌍둥이…"3년 만에 앉고 조금씩 설 수도" "학대와 성희롱 있었다"…왕관반납 미인대회 우승자 어머니 폭로 "1000엔 짜리 라멘 누가 먹겠냐"…'사중고' 버티는 일본 라멘집

    #해외이슈

  • '시스루 옷 입고 공식석상' 김주애 패션…"北여성들 충격받을 것" 이창수 신임 서울중앙지검장, 김 여사 수사 "법과 원칙 따라 제대로 진행" 햄버거에 비닐장갑…프랜차이즈 업체, 증거 회수한 뒤 ‘모르쇠’

    #포토PICK

  • 車수출, 절반이 미국행인데…韓 적자탈출 타깃될까 [르포]AWS 손잡은 현대차, 자율주행 시뮬레이션도 클라우드로 "역대 가장 강한 S클래스"…AMG S63E 퍼포먼스 국내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한-캄보디아 정상 '전략적 동반자 관계' 수립 세계랭킹 2위 매킬로이 "결혼 생활 파탄이 났다" [뉴스속 용어]머스크, 엑스 검열에 대해 '체리 피킹'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