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美 제재 검토에 이스라엘 '발끈'…"누구와도 싸울 것"

경제

美 제재 검토에 이스라엘 '발끈'…"누구와도 싸울 것"

미국이 사상최초로 이스라엘 방위군(IDF) 부대에 대한 제재를 검토 중이란 소식에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크게 반발하며 제재를 가하려는 모든 세력과 맞서싸우겠다고 경고했다. 실제 제재가 단행될 경우, 미국정부가 이스라엘에 대한 군사·재정 지원을 끊을 가능성이 있어 중동 분쟁에 큰 여파가 예상된다. 네타냐후 "미 제재는 불공평한 처사" 반발 21일(현지시간) 타임스오브이스라엘에 따르면 네타냐후 총리는 유월

오늘의 증시
  • 코스피

    2,629.44

    상승 37.58 +1.45%

  • 코스닥

    845.82

    상승 3.91 +0.46%

  • 삼성전자

    76,100

    하락 1,500 -1.93%

  • SK하이닉스

    171,600

    하락 1,700 -0.98%

  • LG에너지솔루션

    378,500

    상승 11,500 +3.13%

  • 삼성바이오로직스

    802,000

    상승 21,000 +2.69%

  • 삼성전자우

    63,900

    하락 1,300 -1.99%

  • 에코프로비엠

    240,000

    상승 12,500 +5.49%

  • 에코프로

    517,000

    변동없음 0 0%

  • HLB

    106,300

    상승 6,300 +6.30%

  • 알테오젠

    166,300

    하락 2,100 -1.25%

  • 엔켐

    275,000

    하락 24,500 -8.18%

04.22 15:30 장종료

넷플릭스, 내년부터 가입자 수 공개 안한다...장외 4%대 하락(종합)

넷플릭스, 내년부터 가입자 수 공개 안한다...장외 4%대 하락(종합)

세계 최대 동영상스트리밍서비스(OTT) 기업인 넷플릭스가 내년 1분기부터 실적 발표 시 '가입자 수'를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통상 가입자 유치전으로 정의되는 '스트리밍 전쟁'에 주요 전환점이 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넷플릭스의 올해 1분기 실적은 예상을 훨씬 웃돌았으나 향후 전망치는 월가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현재 넷플릭스의 주가는 시간외거래에서 4%대 낙폭을 보이고 있다. 1분기 가입자 933만명 증가…시장 예

넷플릭스, 가입자 933만명 급증에도...장외 4%대 하락

넷플릭스, 가입자 933만명 급증에도...장외 4%대 하락

세계 최대 동영상스트리밍서비스(OTT) 기업인 넷플릭스의 1분기 실적이 비밀번호 공유 단속, 광고요금제 도입 등의 효과로 월가 예상을 훨씬 상회했다. 다만 향후 전망치는 기대에 미치지 못하며 현재 주가는 시간외거래에서 4%대 낙폭을 보이고 있다. 넷플릭스는 18일(현지시간) 장 마감 후 실적 발표를 통해 1분기 가입자 수가 전년 대비 933만명 증가한 2억6960만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러한 증가폭은 월가 예상치인 480

G7 재무수장 "이란 제재·러 동결자산 활용 협력"

G7 재무수장 "이란 제재·러 동결자산 활용 협력"

주요 7개국(G7) 재무 수장들이 이란 제재와 러시아 동결자산 문제에 협력하기로 했다. 17일(현지시간) 주요 외신에 따르면 G7 재무장관 및 중앙은행장들은 미국 워싱턴 DC에서 국제통화기금(IMF) 총회 이후 공동 성명을 내고 "이란이 무기를 획득, 생산, 이전하는 능력을 감소시키기 위한 향후 조치에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발표했다. 이들은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간 전쟁과 중동 분쟁으로 인해 상당한 지정학적 위험이 있으며, 무

"오라클, 日에 데이터센터 증설...80억달러 투입"

"오라클, 日에 데이터센터 증설...80억달러 투입"

미국 클라우드 기업 오라클이 향후 10년간 총 80억달러(약 11조원)를 투입해 일본에 데이터센터 증설에 나선다고 18일 니혼게이자이신문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오라클은 현재 데이터센터를 운영 중인 도쿄, 오사카 2개 지역을 중심으로 증설을 추진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는 방대한 정보처리가 필요한 생성형 인공지능(AI) 개발 등으로 인해 데이터센터 증설 필요성이 확대된 데 따른 것이다. 회사측은 AI 개발용 그래픽

오픈AI에 대한 MS의 통큰 베팅…EU는 “조사 대상 아니다”

오픈AI에 대한 MS의 통큰 베팅…EU는 “조사 대상 아니다”

마이크로소프트(MS)가 챗GPT 개발 업체 오픈AI에 130억달러를 투자한 것에 대해 유럽연합(EU) 규제당국이 기업결합(M&A) 심사를 진행하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당장 EU라는 큰 산은 넘을 수 있게 됐지만, MS에 대한 주요국들의 규제 조사 가능성은 여전히 남아 있다. 17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은 “MS가 오픈AI에 130억달러 규모의 투자를 진행하는 파트너십이 시장 경쟁을 저해하는지 여부에 대해 EU 집행위원회는 정식

"마이크론, 美반도체보조금 8조원 이상…이르면 내주 발표"

"마이크론, 美반도체보조금 8조원 이상…이르면 내주 발표"

삼성전자·SK하이닉스와 메모리 반도체 부문에서 경쟁하고 있는 미국 기업 마이크론테크놀로지가 자국 반도체지원법(CSA)에 따라 8조원 이상의 보조금을 받을 예정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블룸버그통신은 17일(현지시간) 복수의 익명 소식통을 인용해 마이크론이 미 상무부로부터 60억달러(약 8조2800억원) 이상의 보조금을 받을 전망이라고 보도했다. 상무부는 이르면 다음 주 중 지원 규모를 공식 발표할 예정이다. 마이크론이 보

"IPO시장 다시 열린다" 월가 금융권 CEO들도 낙관

월가 금융권 최고경영자(CEO)들이 잇달아 기업공개(IPO) 시장 재개에 대한 기대감을 표하고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17일(현지시간) 레딧, 갈더마 등 성공적인 상장에 힘입어 월가 주요 은행들로부터 IPO 시장 재개를 둘러싼 낙관론이 커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1분기 전 세계 IPO 규모는 전년 동기 대비 10%가량 증가한 278억달러로 집계됐다. 골드만삭스의 데이비드 솔로몬 CEO는 이번 주 실적 발표에서 "올해 첫 몇 달간 신규발행

허리띠 졸라매는 기업들…테슬라 이어 리비안·구글 또 감원

허리띠 졸라매는 기업들…테슬라 이어 리비안·구글 또 감원

테슬라에 이어 리비안도 추가 인력 감축에 나섰다. 구글 알파벳 역시 비용 절감을 위한 감원 조치를 발표했다. 주요 외신에 따르면 미국 전기차기업 리비안은 17일(현지시간) 전기차 수요 둔화 우려 등으로 인해 인력 1% 감축을 단행했다고 밝혔다. 이는 올해 들어서만 두 번째 인력 구조조정이다. 리비안 측은 "어려운 결정이었다"면서도 "연말까지 매출총이익 플러스 목표를 위해 꼭 필요한 조치"라고 확인했다. 앞서 리비안은 지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