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코스피 2년만 최저치로 2000 반납…"美애플 실적추정 하향에 기관매도"

최종수정 2019.01.03 16:20 기사입력 2019.01.03 15:51

댓글쓰기

3일 코스피 지수가 전 거래일 대비 16.30포인트(0.81%) 내린 1,993.70에 거래를 마쳤다. 종가 기준으로 2016년 12월7일(1,991.89)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사진은 이날 서울 을지로 KEB하나은행 딜링룸. /문호남 기자 munonam@

3일 코스피 지수가 전 거래일 대비 16.30포인트(0.81%) 내린 1,993.70에 거래를 마쳤다. 종가 기준으로 2016년 12월7일(1,991.89)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사진은 이날 서울 을지로 KEB하나은행 딜링룸. /문호남 기자 munonam@



[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코스피지수가 2016년 12월 이후 2년여 만에 2000선 아래로 하락했다. 2016년 12월7일 종가 1991.89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으며 지난해 10월29일 1996.05를 기록한 뒤 2개월 만에 2000선을 반납했다.

미국 애플의 1분기 실적 추정치 하향조정에 따라 국내 IT 대형주들이 하락했는데 기관 매도세에 따른 영향으로 풀이된다는 분석이 나온다.

3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16.30포인트(0.81%) 하락한 1993.70에 마감했다. 종가 기준으로 지난해 10월29일 1996.05를 기록한 뒤 처음으로 2000선 아래로 내렸다.

코스닥도 전 거래일보다 12.35포인트(1.85%) 내린 657.02에 거래를 마쳤다. 종가 기준 마지막으로 650선 아래로 내린 시점은 지난해 10월31일이다.
두 시장에서 기관투자자의 매도세가 두드러졌다. 코스피시장에선 기관이 1687억원어치를 순매도했고 외국인과 개인은 각각 1016억원, 608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코스닥시장에서도 기관은 1114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외국인도 864억원어치를 팔았고 개인만 1998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업종별로 보면 전기·전자(-3.10%), 종이·목재(-2.92%), 의약품(-1.61%), 증권(-1.42%), 화학(-1.28%) 등이 하락했다. 코스닥에서도 인터넷(-4.53%), 제약(-3.49%), 반도체(-3.20%), 비금속(-3.12%), 화학(-2.84%) 등이 내렸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중 코스피에선 SK하이닉스 (-4.79%), 삼성전자(-2.97%) 등 IT주를 비롯해 LG화학 (-2.67%), 셀트리온 (-1.86%) 등이 하락했다.

코스닥에선 메디톡스 (-5.35%), 코오롱티슈진 (-4.49%), 포스코케미칼 (-4.33%), 헬릭스미스 (-4.08%), 에이치엘비 (-3.67%) 등이 내렸다.

이날 코스피시장에선 인디에프 가 상한가를 기록했다. 인디에프 포함 304종목은 올랐지만 528종목이 내렸고 67종목은 보합을 기록했으며 하한가 종목은 없었다.

코스닥시장에선 좋은사람들 , 넥슨지티 , 이노인스트루먼트 , 넷게임즈 등 4종목이 상한가를 쳤다. 해당 4종목 포함 362종목만 상승했고 876종목은 하락했으며 57종목은 보합 마감했고 하한가 종목은 없었다.

미국 애플의 1분기 실적 추정치 하향 조정에 따라 국내 시총 상위 IT주 주가가 하락했는데, 이 과정에서 기관투자자들의 매도세가 두드려졌다는 분석이다.

이재선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가 1분기 매출 전망치를 890억~930억달러(약 100조~105조원)에서 840억달러(약 95조원)로 낮춰 삼성전자 등 관련 IT 업종지수가 하락한 것이 기관투자자의 매도심리를 부추겨 이날 주가가 하락한 원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고 설명했다.

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