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젠 아우차례…코스닥으로 쏠리는 투심, 중소형 성장株로 이동

최종수정 2020.12.18 11:29 기사입력 2020.12.18 11:29

댓글쓰기

코스닥 950선 진입 가시권
반도체·2차전지·5G 등 성장 신산업에 투심 쏠려
'빚투'도 사상 최대…신용거래융자 9.5兆

이젠 아우차례…코스닥으로 쏠리는 투심, 중소형 성장株로 이동

[아시아경제 이민우 기자] 코스닥이 20년만의 최고치를 경신하며 950선을 넘보고 있다. 상승세가 다소 둔화된 코스피와 대조적인 모습이다. 대형주 중심에서 중소형 성장주로 투심이 이동하며 키맞추기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18일 오전 9시1분 코스닥은 전날보다 0.48% 오른 948.59를 기록했다. 2002년 3월25일 장중 964.6를 기록한 이후 최고치다. 종가를 기준으로 했을 경우 더 큰 기록을 세웠다. 전날 944.30으로 마감하며 2000년 9월15일 종가 992.50 이후 약 20년 만의 최고치를 기록한 것이다. 2008년 세계 금융위기 당시 261.19(10월27일, 종가 기준)로 사상 최저치를 기록한지 약 12년 만에 261.53% 상승했다. 이후 10년 뒤인 2018년 1월2일 812.45로 마감하며 10년 만에 800선을 회복했다. 이후 2년 만에 1000 고지를 넘보는 셈이다.

그간 가파른 상승세를 기록했던 코스피에 집중됐던 투심이 코스닥으로 전환되는 모양새다. 코스닥은 이달 들어 연이은 상승세를 보였다. 지난 8일을 제외하면 모두 상승마감했다. 같은 기간 등락을 거듭하며 2770 전후의 '박스권'에 진입한 코스피와 대조적이다. 특히 지수 상승을 주도하는 외국인들의 매수세가 이어졌다. 이달 들어 코스피가 처음으로 하락 마감하기 시작한 지난 8일부터 전날까지 외국인들은 코스피에서 3조1139억원을 순매도했다. 반면 같은 기간 코스닥에서는 1719억원을 순매수했다.


이전의 상승세를 셀트리온헬스케어 , 셀트리온제약 등 바이오업체들이 주도했다면 최근 들어 반도체, 2차전지, 5G 통신 장비 등으로 중심이 옮겨가고 있다. 코스닥 시가총액 1위인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지난 8일 장중 사상 최고가인 17만3100원을 기록했다. 하지만 최근 들어 꾸준히 하락하며 15만원 후반~16만원 초반대를 오가고 있다. 시총 3위인 씨젠 은 지난 8월10일 사상 최고가인 32만2200원을 기록한 이후 꾸준히 내리막을 걸었다. 최근 들어 소폭 반등했지만 여전히 20만원 초반대를 보이고 있다. 반면 소재ㆍ부품주는 가파르게 상승하며 지수 견인을 이끌었다.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용 공정소재 제조업체 SK머티리얼즈 는 이날 오전 10시 기준 32만2400원을 기록했다. 월초 종가 26만2700원 대비 22.7%가량 상승했다. 같은 기간 에코프로비엠 , 천보 등 2차전지 소재업체들도 각각 10.1%, 5.3% 가량 올랐다.


최유준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되면 상대적으로 전통 산업보다는 새로운 성장 산업쪽에 몰리는 경향이 나타났다"며 "이쪽으로 투심이 몰려 코스피와 키맞추기성 자금이 유입된 것으로 보이며 개별 종목 사이에서도 차별화되는 종목장세가 나타난 것으로 판단한다"고 설명했다. 이재선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연말을 앞두고 거래량 감소, 마지막주 예정된 배당락 등의 이슈로 연말까지 국내 증시는 종목별 순환매 장세가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이젠 아우차례…코스닥으로 쏠리는 투심, 중소형 성장株로 이동

한편 코스닥 시장이 가파르게 상승하면서 빚을 내 주식을 투자하는 '빚투' 규모도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16일 기준 코스닥의 신용거래융자(투자자가 주식을 사기 위해 증권사로부터 빌린 돈) 잔고는 9조4853억원으로 집계됐다. 역대 최대 규모다. 코스피의 신용거래융자 잔고 9조7617억원보다 적지만, 16일 기준 코스피 시총이 약 1908조원으로 코스닥 시총373조원을 크게 웃도는 점을 감안하면 코스닥의 빚투 비중이 훨씬 큰 셈이다.


같은 날 신용잔고율도 3.02%를 기록하며 최고치를 경신했다. 신용잔고율은 빌린 돈으로 매수한 주식의 비율을 뜻한다. 신용잔고율 10%가 넘어가는 종목 숫자도 코스피는 8개 종목인 반면 코스닥은 26개 종목으로 세 배를 넘어섰다. 한국유니온제약 , 비씨월드제약 , 신신제약 , 서린바이오 , 제일바이오 등 변동성이 큰 제약ㆍ바이오 업종이 상당수를 차지했다.




이민우 기자 letzw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