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이전
2024.05.27
다음
1
"50세 부장님도 집에서 직접 노모 돌본다"…육아보다 힘든 간병에 日 골머리

"50세 부장님도 집에서 직접 노모 돌본다"…육아보다 힘든 간병에 日 골머리

일본 기업들이 대대적인 돌봄 휴가 재정비에 나서고 있다. 저출산과 고령화로 일손 부족을 겪고 있는 일본에서 직장에 다니면서 병든 부모님까지 병간호해야 하는 이른바 '비즈니스 케어러'가 급증하고 있기 때문이다. 일본 언론은 이들을 고려한 일·가정 양립 대책을 세우지 못하면 결국 기업 성장에 큰 걸림돌이 될 것이라고 우려하고 있다. 27일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은 2025년 일본의 베이비붐 세대가 모두 75세 이상의 고

2
1억 때문에 친구를 잃을 순 없다…약속대로 당첨금 나눈 미국 남성

1억 때문에 친구를 잃을 순 없다…약속대로 당첨금 나눈 미국 남성

미국에서 10만달러(약 1억3670만원)짜리 복권에 당첨된 남성이 당첨금을 친구와 절반으로 나눴다. 과거 친구와 한 약속 때문이었다고 한다. 돈 대신 우정을 택한 남성에 현지 누리꾼들은 찬사를 보내고 있다. 지난 22일(현지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교육 복권 운영 위원회 측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커티스 허드슨이라는 현지 남성이 10만달러짜리 복권에 당첨됐다고 밝혔다. 노스캐롤라이나주 교육 복권은 2005년 주 '복권법

3
새벽까지 야근한 직원 해고 논란에 '금융치료' 나선 中징둥 회장

새벽까지 야근한 직원 해고 논란에 '금융치료' 나선 中징둥 회장

"성과가 좋다면 초과근무를 할 필요가 없습니다. 실적도 좋고, 노력도 하는 직원이라면 회사는 그를 영원히 해고하지 못할 겁니다. 그러나 실적도 나쁘고 노력도 없는 직원이라면, 회사는 용납할 수 없습니다. 다양한 방법을 동원해 그를 축출해낼 것입니다." 일부 직원에게 갑작스레 해고를 통보하고, 근태 점검과 점심시간 조정에 나서며 논란의 중심에 선 중국의 류창둥 징둥 회장이 직접 입을 열었다. 해고는 실적이나 태도 문

4
4월 PCE 물가, 디스인플레 신호 주나

4월 PCE 물가, 디스인플레 신호 주나

이번주에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가 가장 중시하는 인플레이션 지표인 개인소비지출(PCE) 물가지수가 발표된다. 소비자물가지수(CPI)에 이어 PCE 물가에서도 지난달 인플레이션 둔화세가 확인될지 주목된다. 26일(현지시간) 미 상무부에 따르면 4월 PCE 물가지수를 오는 31일 발표한다. 변동성이 심한 식료품·에너지를 제외해 물가의 기조적인 흐름을 보여주는 근원 PCE 물가는 지난달에 전월 대비 0.2% 상승했을 것으로 예상된

5
"장위안 혐한조장은 열등감의 발로…한중관계만 악화시켜"

"장위안 혐한조장은 열등감의 발로…한중관계만 악화시켜"

한국에서 예능 프로그램 출연을 하며 얼굴을 알린 중국 인플루언서 장위안이 최근 혐한 발언을 해 논란인 가운데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자중해야만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서 교수는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중국의 유명 유튜버와 틱톡커가 한국 문화를 자국 문화라고 억지 주장하는 사례들이 점차 늘어나고 있는 상황"이라며 장위안과 또 다른 인플루언서들의 사례를 언급했다. 장위안 "한국서 中 문화 훔쳤는지 묻겠다

6
"연봉 세 배 줄게"…인도로 몰리는 대기업 R&D 센터

"연봉 세 배 줄게"…인도로 몰리는 대기업 R&D 센터

중국을 제치고 '세계의 공장' 자리를 넘보는 인도에서 글로벌 기업이 공장에서 일할 블루칼라 근로자뿐 아니라 사무직인 화이트칼라 인재들을 물색하며 거점을 마련하고 있다. 영국 이코노미스트는 최근 "글로벌 기업이 이전과는 다른 방식으로 인도의 근로자를 채용하고 있다"며 사무직 근로자를 인도에서 찾고 있다고 보도했다. 다른 국가에 비해 연봉이 낮지만 수준 높은 교육을 받은 인도의 인재를 확보하기 위해 세계 대기업들

7
"50년전 부친이 400만원에 낙찰"…나폴레옹 신체일부 소장한 미국 여성

"50년전 부친이 400만원에 낙찰"…나폴레옹 신체일부 소장한 미국 여성

프랑스 제1 제국 황제 나폴레옹 보나파르트(나폴레옹 1세)의 신체 일부를 소장하고 있는 여성의 사연이 전해졌다. 25일(현지시간) 뉴욕포스트는 미국 뉴저지주 잉글우드에 사는 에반 라티머(75)의 소유한 물건에 대해 보도했다. 에반 라티머는 지난 2007년 세상을 떠난 아버지 존 K. 라티머 박사로부터 나폴레옹 1세의 성기 표본을 물려받았다. 컬럼비아 대학교 비뇨기과 교수였던 라티머 박사는 지난 1977년 파리 경매에서 치열한

8
中관영언론 "尹, 거대야당·물가폭등 직면…대중관계 바로잡아야"

中관영언론 "尹, 거대야당·물가폭등 직면…대중관계 바로잡아야"

한·중·일 정상회의를 앞두고 중국 관영언론이 윤석열 정부가 중국과의 관계를 바로잡기 위해 노력할 필요가 있다고 보도했다. 거대 야당이 국회를 장악하고 물가 폭등 등 경제 문제까지 가중된 상황에 놓여있다며 최대 교역 파트너인 중국과의 우호적 관계 조성이 중요하다는 것이다.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GT)는 26일 윤석열 정부가 글로벌 불확실성이 고조되는 상황에서 중국과의 협력이 중요한 시기라며 이같이 보도했다.

9
美, 中 수입품 200여개에 관세 면제 조치 종료

美, 中 수입품 200여개에 관세 면제 조치 종료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전기차·반도체 등 중국산 수입품에 관세를 인상키로 한 데 이어, 기존에 관세를 면제했던 중국산 수입품 400여개 가운데 절반의 품목에 관세를 다시 부과하기로 했다. 26일(현지시간) 미국 무역대표부(USTR)에 따르면 지난 24일 중국산 제품 352개와 코로나19 관련 제품 77개에 대한 '무역법 301조' 관세 면제 연장 여부를 발표하면서 이같이 결정했다. 전임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는 지난 2018~2019년

10
中마저 저출산 위긴데…인구 폭발성장에 떠오른 두 나라

中마저 저출산 위긴데…인구 폭발성장에 떠오른 두 나라

최근 폭발적인 인구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인도, 인도네시아가 신흥국 투자자들에게 좋은 선택지가 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급증한 생산가능인구가 향후 경제 성장을 견인할 수 있을 것이라는 이유에서다. 이는 세계적인 인구 감소 추세 속에 '인구 대국' 중국마저도 저출산, 고령화 위기에 직면하고 있다는 점과 대비된다. 블룸버그통신은 26일(현지시간) 피델리티 인터내셔널, 블랙록 등 글로벌 자산운용사들을 인용해 인구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