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양대 에리카 캠퍼스 '오원춘 세트' 논란 "깊은 책임 통감한다"

최종수정 2015.09.23 18:23 기사입력 2015.09.23 18:23

댓글쓰기

'오원춘 세트'로 논란이 된 주점. 사진=온라인커뮤니티

'오원춘 세트'로 논란이 된 주점. 사진=온라인커뮤니티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한양대학교 ERICA(에리카) 캠퍼스 학생회가 '오원춘 세트'로 구설에 오르자 결국 축제 취소를 결정했다.

23일 한양대 에리카 총학생회는 페이스북을 통해 축제 취소 결정을 통보했다. 한양대학교 에리카캠퍼스 제 33대 중앙운영위원회 의장 이상근씨는 "이번 축제 사태에 대해 깊은 책임을 통감한다"고 말했다.
이상근씨는 "동아리연합회 측은 문제가 되는 주점을 관리하지 못하였다"며 "사회적으로 문제가 될 소지가 있는 부분을 학생회 최고 의결기구인 중앙운영위원회가 함께 책임지고 자숙하는 모습을 보이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씨는 이어 "중앙위원회는 깊은 책임을 통감하고, 이번 일로 인하여 고통을 받으실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며 "사태의 심각성을 고려하여 '축제 취소'를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2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오늘자 대학 축제 오원춘 세트'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해당 사진에는 학생들이 주점 행사를 하고 있는 모습이 담겨있다. 문제가 된 것은 사진에 담긴 현수막 '오원춘 세트'라는 문구다. 이 주점에서는 '오원춘 세트'라는 메뉴로 곱창볶음과 모듬튀김을 팔아 논란이 됐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