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석사학위와 취업을 한번에…'전문연구요원 채용조건형 계약학과' 실시

최종수정 2014.06.01 06:00 기사입력 2014.06.01 06: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구직자가 기업과 약정을 맺고 석사학위를 취득한 후 해당 기업에 취업, 병역의무까지 대체할 수 있는 제도가 생겼다.

중소기업청(청장 한정화)은 전문연구인력 채용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성균관대학교·부산대학교 등 2개 대학을 선정해 올해 9월부터 '전문연구요원 채용조건형 계약학과' 제도를 시범 실시한다고 1일 밝혔다.
이 제도는 계약학과 제도와 전문연구요원 제도를 결합한 것으로, 이 사업에 참여하는 학생은 우수 중소·중견기업과 취업약정을 체결한 후 2년간 전일제 석사학위를 이수해 약정기업에 전문연구요원으로 편입하게 된다. 미필자는 3년간 근무하며 병역의무를 대체하고 연구 활동을 지속할 수 있으며, 군필자는 2년만 의무 근무하면 된다.

사업에 참여하는 기업은 2년 후 연구 인력으로 정식 채용할 학생을 직접 선발하는 한편 석사학위 과정을 이수한 고급 인력을 안정적으로 고용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다. 또 전문 연구요원 병역지정업체 신규지정과 소요인원 배정에도 우대를 받을 수 있다.

학위과정은 성균관대의 융합형 기계설계학과, 부산대의 수송기기하이테크소재부품학과 등 2종이다.
참여를 희망하는 중소기업과 학생은 각 대학의 모집요강에 따라 해당대학에 각각 신청하면 된다. 학생 지원자의 경우 성균관대는 이달 말부터 내달 말까지, 부산대는 오는 9일부터 11일까지다. 기업지원의 경우 성균관대는 수시, 부산대는 오는 9일까지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