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기청, 인터넷으로 가입하는 '간편 매출채권보험' 출시

최종수정 2014.05.29 12:00 기사입력 2014.05.29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중소기업이 인터넷으로 쉽고 저렴하게 매출채권보험을 가입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중소기업청(청장 한정화)은 오는 30일부터 신용보증기금을 통해 '간편 매출채권보험'을 출시한다고 29일 밝혔다.
간편 매출채권보험은 인터넷을 통해서도 가입이 가능해 영업점을 방문할 필요가 없다. 창업 후 최소 1년이 지나야 보험가입이 가능하던 조항도 없앴으며, 보험료는 매출채권보험 상품 중 최저치인 1%(보험금액 기준)다.

심사도 간략화했다. 보험계약자에 대한 현장방문조사를 생략하고 가입요건에 대한 보험심사는 단순화해 간이 심사로 실시한다. 가입업체당 보상한도는 최대 1억원이며 보상률은 60%다.

매출채권보험은 외상으로 납품하고 납품대금을 받지 못해 미수금이 발생할 때 신속하게 보험금을 지급, 중소기업의 안정적 기업경영을 돕는 제도다. 지난해에는 총 13조원 규모의 매출채권보험을 인수, 701개 기업에 675억원의 보험금을 지급했다.
중기청은 올해 매출채권보험 인수 규모를 14조원으로, 수혜 기업을 800여개로 전망하고 있다. 특히 간편 매출채권보험을 통해서 200여개 기업의 외상매출대금을 보상해 줄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중기청 관계자는 "그간 보험료나 행정절차 등에 대한 부담을 느껴 매출채권보험을 경험해 보지 못한 중소기업에 간편보험을 활용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신용보험 사각지대 해소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며 "매출채권보험 활성화를 위해 보험인수규모를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고객친화적인 신상품을 지속적으로 출시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매출채권보험은 신용보증기금의 8개 지역 전담센터와 102개 전국 영업점에서 운용하며 의 전화번호는 1588-6565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