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수원역 살인사건'은 단순 상해사건 "동영상 삭제해야"

최종수정 2013.09.19 18:56 기사입력 2013.09.19 17:00

댓글쓰기

'수원역 살인사건'은 단순 상해사건 "동영상 삭제해야"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추석 연휴 첫날 온라인을 떠들썩하게 만들었던 '수원역 살인사건'은 단순 괴담인 것으로 밝혀졌다.

19일 경기지방경찰청은 공식 트위터 계정을 통해 "수원역사 내 칼부림 사건은 전혀 없었으며, 두 남성 간의 소음시비 다툼인 '상해 사건'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는 18일 오후 10시30분께 지하철 1호선 수원역 개찰구 앞에서 50대 남성이 김모(40)씨의 코 부위를 머리로 들이받고 도망친 사건이 온라인 상에서 '수원역 살인사건'으로 비화된 것에 대한 경기지방경찰청의 입장이다.

경찰은 이 50대 남성이 열차 안에서 '조용히 해달라'고 말한 김씨에 불만을 품고 분풀이를 한 것으로 보고 CCTV 영상 등을 토대로 용의자를 뒤쫓고 있다. 김씨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를 목격한 사진과 동영상이 SNS와 각종 온라인 게시판에 게재되면서 단순 상해사건이 '살인사건', '칼부림 사건' 등으로 비화됐다.
경기지방경찰청은 "해당 동영상(사진)은 피해자 얼굴이 노출되어 초상권 등 법적으로 처벌될 수 있으니 작성자는 본 동영상을 삭제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