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보죠, 배터리

보죠, 배터리

연재기사 27

'보죠, 배터리'는 차세대 첨단산업인 배터리를 들여다보는 연재물입니다. 독자, 투자자들의 곁에서 배터리 산업의 이해를 보태고 돕는 '보조' 기능을 하려고 합니다.

PHEV, 전기차 시대 '징검다리'된다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자동차(PHEV)가 전기차 시대 '징검다리' 역할을 하고 있다. 이용자들에게 충전과 저렴한 유지 비용 등의 전기차 경험을 제공하면서 진입장벽을 허물고 있다. 10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1 ...

2024.07.10 17:00

트럼프 당선되면 韓 배터리 어떻게 되나

한국 전기차·배터리 업계의 수익성을 좌우할 미국 대선이 4개월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친환경 정책 폐기'를 외치는 도널드 트럼프가 승기를 잡았다. 최근 첫 미국 대선 후보 TV 토론회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인지력 저하 등 '고령 리스크'를 고스란히 드 ...

2024.07.03 17:01

머스크의 4680 자신감…"연내 어떤곳보다 저렴하게 생산"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최고경영)의 4680(지름46㎜·높이80㎜) 배터리 양산·가격 경쟁력에 자신감을 보였다. 생산원가 비중이 높은 양극재, 리튬 정제 공장까지 투자해 건설하고 있다는 사실도 밝히며 배터리 내재화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머스크 "연내 어떤 ...

2024.06.26 17:01

韓 배터리 "리튬·니켈 공급망, 저가 매수 기회"

편집자주'보죠, 배터리'는 차세대 첨단산업의 중심으로 떠오른 배터리 산업을 들여다보는 연재물입니다. 배터리 제조 생태계를 차지하려는 전 세계 정부·기업의 기민한 움직임과 전략, 갈등 관계를 살펴봅니다. 더 안전하고, 더 멀리 가는 배터리를 만들기 위한 ...

2024.06.19 17:00

"하락, 멈춰"…14개월만 반등한 양극재價

편집자주'보죠, 배터리'는 차세대 첨단산업의 중심으로 떠오른 배터리 산업을 들여다보는 연재물입니다. 배터리 제조 생태계를 차지하려는 전 세계 정부·기업의 기민한 움직임과 전략, 갈등 관계를 살펴봅니다. 더 안전하고, 더 멀리 가는 배터리를 만들기 위한 ...

2024.06.01 17:41

수십개월 햇볕에 말리던 리튬추출법의 진화

전기차 배터리의 핵심 광물인 리튬 추출법이 진화하고 있다. 리튬이 녹아 있는 소금물을 수십개월 햇볕에 말려 추출하던 과거 방식에 벗어나려는 시도가 늘어나고 있다. 리튬은 가장 가벼운 금속 중 하나다. 전기 에너지를 머금은 리튬 이온이 양극재와 음극재 사 ...

2024.05.22 17:00

배터리업계 "美 공급망 실사…기업 영업비밀 보호해달라"

국내 배터리 업계가 미국의 배터리 공급망 실사와 관련해 영업비밀을 보호할 수 있는 조치를 마련해달라고 정부에 건의했다. 최근 미국 행정부는 중국산 흑연이 들어간 배터리를 탑재한 전기차에도 인플레이션감축법(IRA)의 지원금을 한시적으로 지급하겠다는 ...

2024.05.09 10:57

전기차 수요 둔화에도 양극재 3사 선방

전기차 캐즘(성장산업의 일시적 정체)으로 타격을 받은 배터리 양극재 3사가 올해 1분기 실적 방어에 성공했다. 국내 최대 양극재 기업 에코프로비엠은 지난 1분기 매출 9705억원, 영업이익 67억원을 기록했다고 3일 밝혔다. 매출과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

2024.05.03 13:08

저가 광물 시대, 양극재 기업의 생존법

원료 가격 하락세에 배터리 양극재 기업의 생존법이 달라지고 있다. 광물 기업으로부터 직접 구매하던 방식에서 벗어나 사급·구매 시기 조절·리사이클링·직접 채굴 등 원료 가격의 급등락에 따른 위험을 낮추는 방식을 택하고 있다. 지난해 원재료 구매에만 1 ...

2024.04.17 17:00

현실된 역성장·속도 조절…올해 기댈 것은 래깅

편집자주'보죠, 배터리'는 차세대 첨단산업의 중심으로 떠오른 배터리 산업을 들여다보는 연재물입니다. 배터리 제조 생태계를 차지하려는 전 세계 정부·기업의 기민한 움직임과 전략, 갈등 관계를 살펴봅니다. 더 안전하고, 더 멀리 가는 배터리를 만들기 위한 ...

2024.04.10 17:00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