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전북 부안서 '대통령기 전국 요트대회' 성료…종합우승 '부산'

스포츠

전북 부안서 '대통령기 전국 요트대회' 성료…종합우승 '부산'

제36회 대통령기 전국 시·도 대항 요트대회가 15일 오후 1시 시상과 폐회식을 마무리로 5일간 열전의 화려한 막을 내렸다. 대한요트협회(회장 박범규)가 주최, 전북특별자치도요트협회(회장 진효근)가 주관한 이번 대회에는 초등부부터 일반부까지 총 153척, 186명의 전문선수가 출전한 종합요트대회다. 올해 제2차 국가대표선발에 랭킹 포인트를 부여한다. 요트는 바다에서 치러진 유일한 해양스포츠 종목이다. 최근 요트가 국민

오늘의 증시
  • 코스피

    2,670.43

    하락 11.39 -0.42%

  • 코스닥

    852.42

    하락 8.05 -0.94%

  • 삼성전자

    82,200

    하락 1,500 -1.79%

  • SK하이닉스

    188,200

    상승 800 0.43%

  • LG에너지솔루션

    373,000

    상승 1,500 0.40%

  • 삼성전자우

    67,800

    하락 1,300 -1.88%

  • 삼성바이오로직스

    793,000

    상승 3,000 0.38%

  • 에코프로비엠

    228,000

    하락 500 -0.22%

  • 에코프로

    517,000

    변동없음 0 0%

  • HLB

    98,500

    상승 5,500 5.91%

  • 알테오젠

    171,300

    하락 7,400 -4.14%

  • 엔켐

    316,500

    하락 45,000 -12.45%

04.15 15:30 장종료

“LA행 비행기에 안 탔다”…오타니 도박 통역사 행방 묘연

“LA행 비행기에 안 탔다”…오타니 도박 통역사 행방 묘연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로스앤젤레스(LA) 다저스 소속 오타니 쇼헤이의 전 통역 미즈하라 잇페이(41)가 도박 스캔들 이후 행방이 묘연하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LA타임스는 29일(현지시간) "오타니의 전 통역 미즈하라가 공개적으로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다"며 "우리의 인터뷰 요청에도 응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다저스 구단 임원 말을 인용해 한국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월드투어 2024 서울시리즈'를 마친 뒤 LA

류현진 보러 왔나…5년 만에 대전구장 찾은 김승연 회장

류현진 보러 왔나…5년 만에 대전구장 찾은 김승연 회장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29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를 찾았다. 이날 경기는 최근 한화이글스에 영입된 류현진의 KBO리그 복귀전이기도 하다. 한화는 29일 오후 6시 30분 대전 구장에서 KT 위즈와 이번 시즌 첫 홈 경기를 치른다. 김 회장은 이날 경기 시작 2시간 앞두고 경기장을 깜짝 방문했다. 김 회장은 경기장 스카이박스에 입장해 선수들의 훈련 모습을 눈에 담는가 하면, 박찬혁 한화 이글스 사장과 대화를 나누고 일부

영광군, 전국 중고 농구대회 열기 '후끈'…4월 전남체전 청신호

영광군, 전국 중고 농구대회 열기 '후끈'…4월 전남체전 청신호

전남 영광군(군수 강종만)에서는 제49회 협회장기 전국남녀중고농구대회가 열띤 경쟁 속에 순조롭게 진행된다고 29일 밝혔다. 이 대회는 26일~4월 5일 11일간의 일정으로 전국 81개 중·고교 팀 1300여 명의 선수단이 참가했다. 조별 예선, 결선토너먼트를 거쳐 준결승과 결승전으로 피날레를 맞이할 예정이다. 영광스포티움 국민체육센터, 실내 보조체육관, 법성고 체육관 등 3곳에서 동시에 펼쳐진다. 모든 경기는 한국중고농구연

전북현대 특별유니폼에 금호타이어 로고

전북현대 특별유니폼에 금호타이어 로고

금호타이어는 국내 축구 구단 전북현대모터스가 내놓은 새 유니폼 상의 뒷면 아래쪽에 회사 로고가 들어간다고 28일 전했다. 전북현대는 1994년 창단해 올해로 30주년을 맞아 스페셜 뉴트로 유니폼을 새로 선보였다. 30일 현대가 더비를 포함해 홈경기에서 다섯 차례 이 유니폼을 입기로 했다. 올 시즌 금호타이어는 전북현대 홈구장에서 열리는 리그 경기 가운데 LED보드, 골대 옆 고정보드, 홈페이지 등에 타이어 브랜드를 노출할

"웰컴 백 준호!"…손흥민, 태국전서 외친 말…역시 인성갑

"웰컴 백 준호!"…손흥민, 태국전서 외친 말…역시 인성갑

"웰컴 백(Welcome Back) 준호!" 한국 축구대표팀 캡틴 손흥민(토트넘)이 26일(한국시간) 태국과의 경기에서 골을 넣은 직후 이같이 외쳐 화제다. 이날 손흥민은 태국 방콕의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C조 4차전에서 후반 9분 이강인(파리 생제르맹)의 패스를 받아 추가 골을 터뜨렸다. 대한축구협회 공식 유튜브 채널에는 당시 상황이 담긴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는 손흥민이 골을 넣고

손준호 "평범한 일상에 감사함 느껴" 공식심경…축구계 응원 러시

손준호 "평범한 일상에 감사함 느껴" 공식심경…축구계 응원 러시

중국 당국에 구금됐던 축구 국가대표 출신 손준호(31)가 10개월 만에 풀려나 귀국한 가운데 첫 심경을 밝혔다. 손준호는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인사가 많이 늦었다. 저는 무사히 돌아와 가족들과 편안한 시간을 보내며 평범한 일상을 누릴 수 있음에 감사함을 느끼고 있다"고 했다. 이어 "오랜 시간 잊지 않고 관심 가져주시고 기다려주시고 걱정해주신 대한민국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中, '140억 뇌물' 前축구협회장 무기징역…손준호 재판 종결

中, '140억 뇌물' 前축구협회장 무기징역…손준호 재판 종결

중국이 축구계 부패·비리 사정 작업을 하고 있는 가운데 천쉬위안 전 중국축구협회 주석이 1심에서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다고 중국중앙(CC)TV 등 중국 매체들이 26일 전했다. 중국 당국에 구금됐던 축구 국가대표 출신 손준호(산둥 타이산)는 10개월 만에 풀려나 귀국했다. 중국 외교부는 관련 질문에 자세한 설명 없이 "중국은 법치 국가"라는 종전 입장을 되풀이했다. 후베이성 황스시 중급인민법원은 이날 1심 선고공판에서 뇌

'中구금' 손준호 10개월만에 석방…외교부 "국내 귀국"

'中구금' 손준호 10개월만에 석방…외교부 "국내 귀국"

중국 산둥 타이산 소속으로 뛰다가 중국 당국에 구금됐던 축구선수 손준호가 10개월여 만에 풀려나 귀국했다. 외교부는 25일 출입기자단 공지를 통해 "손준호 선수는 구금이 종료돼 최근 국내에 귀국했다"고 밝혔다. 손 선수는 지난해 5월 중국 상하이 훙차오공항에서 귀국하려다 중국 당국에 연행됐다. 이후 형사 구류돼 랴오닝성 차오양 공안국의 조사를 받아왔다. 현역 국가대표 선수인 만큼 당시 축구계는 큰 충격을 받았다. 대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