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서울 오피스텔 월세가 뛴다"…직주근접·학군 수요

정책

"서울 오피스텔 월세가 뛴다"…직주근접·학군 수요

서울 지역 오피스텔 월세가 큰 폭의 상승세를 나타냈다. 15일 한국부동산원이 발표한 오피스텔 가격동향 조사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전국 오피스텔 월세가 0.22% 상승했다. 지난해 4분기(0.14%)보다 오름 폭이 커졌다. 수도권 오피스텔 월세가격도 올해 1분기 0.31% 뛰었다. 지난해 4분기(0.14%)보다 상승 각도가 높아졌다. 서울(0.03% -> 0.40%)의 오름 폭이 커진 것이 큰 영향을 미쳤다. 서울 광화문, 강남 오피스 인근의 역세

오늘의 증시
  • 코스피

    2,670.43

    하락 11.39 -0.42%

  • 코스닥

    852.42

    하락 8.05 -0.94%

  • 삼성전자

    82,200

    하락 1,500 -1.79%

  • SK하이닉스

    188,200

    상승 800 0.43%

  • LG에너지솔루션

    373,000

    상승 1,500 0.40%

  • 삼성전자우

    67,800

    하락 1,300 -1.88%

  • 삼성바이오로직스

    793,000

    상승 3,000 0.38%

  • 에코프로비엠

    228,000

    하락 500 -0.22%

  • 에코프로

    517,000

    변동없음 0 0%

  • HLB

    98,500

    상승 5,500 5.91%

  • 알테오젠

    171,300

    하락 7,400 -4.14%

  • 엔켐

    316,500

    하락 45,000 -12.45%

04.15 15:30 장종료

재건축 초과이익 부담금, 부과도 하기 전 '폐지설'

재건축 초과이익 부담금, 부과도 하기 전 '폐지설'

완화된 '재건축 초과이익 환수에 관한 법률'(재초환법)이 시행된 지 보름도 지나지 않아 '폐지'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다. 총선을 앞두고 당정에서 나온 이 같은 발언은 2022년 윤석열 정부가 첫 주택 공급대책 발표와 맞물려 '재초환의 폐지나 유예는 없다'고 강조했던 것과 대조된다. 정부에서 재초환 폐지 가능성에 운을 뗀 것은 박상우 국토교통부 장관이다. 박 장관은 지난 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취임 100일을 기념해 기자단

HL D&I 한라, 새 주거 브랜드 '에피트' 공개

HL D&I 한라, 새 주거 브랜드 '에피트' 공개

HL D&I 한라가 8일 새로운 주거 브랜드 '에피트(EFETE)’를 공개했다. 27년간 대표적인 주거 브랜드였던 한라비발디(VIVALDI)를 대체할 새 브랜드다. HL D&I 한라는 오는 5월 새로운 브랜드 광고(TVC)를 출시하고 이천 부발 등 아파트, 프리미엄 주상복합, 오피스텔 등 다양한 주거 건축물에 신규 브랜드를 적용할 계획이다. 에피트는 ‘Everyone’s Favorite, Complete’ ‘누구나 선호하는 완벽한 아파트’라는 의미다.

우체국소포·경동택배 등 지난해 택배서비스 최우수 평가

우체국소포·경동택배 등 지난해 택배서비스 최우수 평가

국내 택배 업체 중 우체국소포와 CJ대한통운이 일반택배 분야에서 지난해 최고 수준의 서비스를 제공한 업체로 선정됐다. 기업택배 분야에서는 경동택배, 합동택배가 최우수 등급에 이름을 올렸다. 국토교통부는 택배서비스 업체와 우체국소포 등 총 20곳을 대상으로 실시한 '2023년도 택배서비스 평가' 결과를 8일 발표했다. 해당 평가는 소비자 권익 보호와 서비스 품질 향상을 위해 2014년부터 매년 이뤄지고 있다. 개인 간(C

'철도지하화·GTX' 자금조달…리츠 카드 '만지작'

'철도지하화·GTX' 자금조달…리츠 카드 '만지작'

국토교통부가 철도 지하화·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등 민간 철도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리츠(REITs)를 활용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국토부는 5일 서울에서 철도산업계 부문 '국토교통 산업계 릴레이 간담회'를 연다. 이날 경기도, 국가철도공단(KR), 코레일, 철도협회 등 관계 기관과 건설·설계사, 차량·시스템·부품제작사 등 민간업계가 모여 리츠를 통한 철도산업 경쟁력 강화 방안을 논의한다. 이날 리츠 업계와 민자역사 운

서울시, 150가구 미만 공동주택 무상 안전점검…올해 86곳

서울시, 150가구 미만 공동주택 무상 안전점검…올해 86곳

서울시가 150가구 미만 공동주택 86개 단지(총 180개동)를 대상으로 안전 점검 비용을 전액 지원한다고 5일 밝혔다. 150가구 이상 공동주택은 관리사무소 등 관리주체를 통해 정기적인 안전 점검을 받게 돼 있으나, 150가구 미만인 경우에는 법적 관리의무가 없다 보니 안전관리에 공백이 발생한다는 지적이 있다. 이에 시는 매년 150가구 미만 소규모 공동주택에 대해 안전 점검을 무상지원하고 3년에 1회 이상 단지별로 결함·안

민·관·학·연 '철도지하화' 협의체 출범

민·관·학·연 '철도지하화' 협의체 출범

국토교통부는 4일 서울에서 민간·공공기관·학계·연구기관이 모여 '철도 지하화 통합개발 추진 협의체'를 출범한다고 밝혔다. 협의체는 성공적인 철도 지하화 통합개발 추진을 위해 전국 16개 광역 지자체, 관련 공공·연구기관, 철도기술·도시개발·금융 등 다양한 분야별 전문가가 월 1회 이상 정기적으로 모여 철도 지하화 통합개발에 대한 의견을 교류한다. 협의체는 지난 1월 25일 윤석열 대통령 주재 6번째 민생토론회에

무자격 중개행위 차단…서울시, '모바일 공인중개사 자격증명' 시행

무자격 중개행위 차단…서울시, '모바일 공인중개사 자격증명' 시행

서울시가 무자격 중개 행위를 막기 위해 전국 최초로 ‘모바일 공인중개사 자격증명 서비스’를 도입한다고 4일 밝혔다. ‘모바일 공인중개사 자격증명 서비스’는 국토교통부 부동산중개업 및 공인중개사 자격관리 시스템(K-Geo 플랫폼) 실시간 연계로 중개사무소 개설등록 여부, 공인중개사 자격 및 고용등록 여부 등을 조회해 즉시 공인중개사(대표, 소속, 중개보조원) 여부를 확인할 수 있도록 하는 서비스다. 그동안 무등록·

청계천 공구거리에 33층 업무시설 들어선다

청계천 공구거리에 33층 업무시설 들어선다

노후 건물이 밀집한 서울 청계천 공구거리에 33층 규모 업무시설이 들어선다. 서울시는 지난달 20일 열린 제3차 도시계획위원회에서 중구 입정동 237번지 일대 ‘수표 도시정비형 재개발사업 정비계획 결정 변경안’을 수정가결했다고 4일 밝혔다. 동측에 지하철 2·3호선 을지로3가역, 북측에 청계천이 있는 수표구역은 1960년대 공구상가가 형성돼 현재까지 '청계천 공구거리'로 불리고 있다. 하지만 노후·불량 건축물이 밀집돼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