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뉴스 속 용어

뉴스 속 용어

연재기사 375

뉴스에 매번 등장하는 시사 용어, 모른다고 당황하지 마세요. 쉽게 풀어 설명해드립니다.

‘KC인증’ 없으면 ‘알·테·쉬 직구’ 못한다

알리·테무·쉬인 등 중국 e커머스 업체들의 국내 시장 공습이 거세지는 가운데 정부가 앞으로 ‘국가통합인증(KC인증) 마크’가 없는 어린이 제품과 전기·생활용품 등에 대해선 ‘해외 직구(직접구매)’를 금지하기로 했다. KC(Korea Certification)인증 마크란 ...

2024.05.17 15:30

대만 총통 취임사 주목‥하나의 중국? 해협의 양측 한가족?

오는 20일 대만 총통 취임식이 예정된 가운데 라이칭더 당선인이 취임사에서 중국과의 관계를 어떻게 정의할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라이 당선인이 취임사에 중국이 일관되게 주장하는 ‘하나의 중국’을 담을 가능성은 희박하지만 최근 친중 분위기 확산에 맞춰 ...

2024.05.17 15:02

한-캄보디아 정상 '전략적 동반자 관계' 수립

윤석열 대통령은 16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훈 마넷 총리와 정상회담을 하고 '한국-캄보디아 전략적 동반자 관계 수립에 관한 공동성명'을 채택했다. 캄보디아는 아세안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국가 중 하나다. 캄보디아 정상이 방한한 것은 2014년 12월 훈 센 ...

2024.05.16 17:00

헌법 부정? 입법권 침해?‥거부권 둘러싼 논란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6일 대통령 거부권 제한을 위한 더불어민주당의 ‘원포인트 개헌’ 주장에 대해 "대통령 거부권은 삼권 분립 원칙의 핵심 중의 핵심"이라며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거부권은 국회에서 가결된 법률안에 대하여 대통 ...

2024.05.16 16:26

바닥 떨어진 음식 '5초 법칙' 논란에…美 NASA도 나섰다

바닥에 떨어진 음식을 5초 안에 재빨리 주워 먹으면 위생적으로 큰 문제가 없다는 '5초 법칙(Five-second Rule)'은 신뢰할 수 있을까. 과학자들 사이의 논란은 여전하다. 최초의 증명은 과학자가 아닌 한 고등학생에 의해 시도됐다. 2003년 미국 시카고의 농업과 ...

2024.05.15 08:00

17일부턴 '문화재' 대신 '국가유산'

문화재청이 오는 17일 '국가유산청'으로 새롭게 출범한다. 이날부터 시행되는 '국가유산기본법'에 맞춰 1999년 문화재청으로 개편한지 약 25년 만에 처음으로 조직 명칭과 구조를 완전히 바꾼다. 1962년 '문화재보호법'이 제정된 이래 법률·행정 용어로 폭넓게 ...

2024.05.14 15:55

머스크, 엑스 검열에 대해 '체리 피킹'

일론 머스크가 자신의 소셜 미디어 엑스(X·옛 트위터) 게시물 검열과 관련해 각국 정부에 공격적으로 대응하지만, 한편으론 선택적이고 불투명한 태도를 보인다는 지적이 나온다. 엑스는 최근 브라질, 인도, 호주에서 불법적이거나 유해하다고 판단되는 콘텐츠를 ...

2024.05.13 17:00

최저임금 캐스팅보터 ‘공익위원’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 관련 최저임금위원회 구성을 놓고 파열음이 나고 있다. 최저임금 결정의 캐스팅보터 역할을 하고 있는 공익위원 관련, 노동계에서 이번에 위촉된 위원 다수가 "반(反)노동 보수성향"이라며 반발하고 있어서다. 최저임금위는 최저임금법 제12 ...

2024.05.13 15:13

교황, '2025년 희년' 공식 선포

프란치스코 교황이 9일(현지시간) 25년마다 돌아오는 정기 '희년'이 내년에 열릴 것이라고 공식 선포했다. '희년(year of jubilee, 禧年)'은 가톨릭교회에서 신자에게 특별한 영적 은혜를 베푸는 성스러운 해를 말한다. 구약성서 레위기 25장에는 희년은 50년마다 ...

2024.05.10 17:00

트럼프 선긋는 보수‥‘프리덤웍스’ 해체 선언

8일(현지시간) 해체를 선언한 ‘프리덤웍스(FreedomWorks)’는 미국 보수주의 풀뿌리 캠페인인 ‘티파티(Tea Party) 운동’을 이끄는 대표적인 보수 단체다. ‘작은 정부’와 ‘적은 세금’을 지향하고 있는 티파티 이념에 따라 재정과 사회 정책에 대한 풀뿌리 ...

2024.05.09 16:25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