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6월 국고채 14.5조 경쟁입찰…재정증권 8조 발행

파생·채권·외환

6월 국고채 14.5조 경쟁입찰…재정증권 8조 발행

정부가 다음달 14조5000억원 규모의 국고채와 8조원 규모의 재정증권을 발행한다. 23일 기획재정부는 6월 14조5000억원 수준의 국고채를 전문딜러(PD) 등이 참여하는 경쟁입찰 방식으로 발행한다고 밝혔다. 이는 전월(1조5000억원)보다 5000억원 감소한 규모다. 연물별로는 2년물 1조7000억원, 3년물 2조8000억원, 5년물 2조3000억원, 10년물 2조7000억원, 20년물 7000억원, 30년물 3조8000억원, 50년물 4000억원, 물가채 1000억

오늘의 증시
  • 코스피

    2,687.60

    하락 34.21 -1.26%

  • 코스닥

    839.41

    하락 7.17 -0.85%

  • 삼성전자

    75,900

    하락 2,400 -3.07%

  • SK하이닉스

    198,600

    하락 1,400 -0.70%

  • LG에너지솔루션

    356,000

    하락 6,000 -1.66%

  • 현대차

    267,500

    하락 4,000 -1.47%

  • 삼성바이오로직스

    751,000

    하락 19,000 -2.47%

  • 에코프로비엠

    196,200

    하락 6,300 -3.11%

  • 에코프로

    94,000

    하락 2,800 -2.89%

  • 알테오젠

    193,100

    상승 7,200 +3.87%

  • HLB

    50,700

    상승 2,000 +4.11%

  • 엔켐

    331,500

    상승 8,500 +2.63%

05.24 15:30 장종료

짐바브웨 새 화폐 'ZiG' 출시…구권 가치 폭락 탓

짐바브웨 새 화폐 'ZiG' 출시…구권 가치 폭락 탓

짐바브웨가 치솟는 인플레이션에 대처하기 위해 가치가 폭락한 짐바브웨 달러(Z$)를 대체할 새 화폐를 내놓는다. 6일(현지시간) 현지 일간지 더헤럴드는 전날 짐바브웨 중앙은행의 존 무샤야바누 총재가 기자회견을 열어 새 화폐 '짐바브웨 골드'(ZiG)화를 공개했다고 보도했다. ZiG는 오는 8일부터 미국 달러와 남아프리카공화국 랜드 등 다른 법정 통화와 함께 유통된다. 통화 가치가 급락한 짐바브웨 달러는 통용을 중단한다.

금융위기 후 3배 된 국내투자 글로벌펀드…유출압력 리스크 유의해야

국내투자 글로벌펀드 규모가 2009년 말의 3배 수준으로 증가함에 따라 안정적인 외환공급에 기여할 수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다만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선진국투자 펀드와의 동조성이 강화되고 있어 글로벌 리스크 확대 시 외국인 증권자금 유출압력을 증대할 수 있어 유의해야 한다는 제언이 나온다. 17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윤승완·안주은 국제국 자본이동분석팀 과장은 최근 블로그에 올린 '글로벌펀드의 국내투자 특징 및 시

비트코인 7만3000달러 돌파 '최고가'…고공행진 이어간다

비트코인 7만3000달러 돌파 '최고가'…고공행진 이어간다

가상화폐 대장주 비트코인 가격이 13일(현지시간) 7만3000달러 선을 돌파했다. 연일 고공행진을 이어가며 사상 최고가를 갱신하고 있다. 코인베이스에 따르면 비트코인 가격은 이날 한국 시간 기준 오후 5시 20분 현재 전일 대비 2.01% 오른 7만3311.24달러에 거래 중이다. 비트코인 가격은 지난 8일 사상 처음 7만 달러를 돌파하고 사흘 만인 11일 7만2000달러를 기록한 데 이어 상승세를 이어나가고 있다. 앞서 지난달 28일 비트

카드채도 ‘언더금리’…카드론, 車금융 한파 가시나

카드채도 ‘언더금리’…카드론, 車금융 한파 가시나

혼란했던 채권시장에 온기가 돌면서 카드사들이 민평금리(민간 채권평가사 평균 금리)보다 낮은 금리로 여신전문금융채를 발행하고 있다. 천정부지로 치솟았던 카드론과 자동차 할부금융 이율도 안정될 수 있다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12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삼성카드·우리카드·롯데카드 등 주요 카드사가 이달 초 잇따라 ‘언더 발행’에 성공했다. 언더 발행이란 회사채 발행사가 민평금리보다 낮은 수준에서 모집액을 채우

[일문일답]“배상비율 0~100% 가능…대부분은 20~60%”

[일문일답]“배상비율 0~100% 가능…대부분은 20~60%”

이세훈 금융감독원 수석부원장은 11일 홍콩H지수(항셍중국기업지수·HSCEI) 기초 주가연계증권(ELS) 손실과 관련한 배상비율에 대해 "당사자 또는 판매자의 일방적인 책임을 배제 할 수 없는 만큼 배상비율이 0~100%까지 나올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 수석부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본원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대부분의 경우에는 배상비율이 20~60% 범위에 분포할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해외

[홍콩ELS 배상]"대부분 배상비율 20~60% 분포"

[홍콩ELS 배상]"대부분 배상비율 20~60% 분포"

감독당국은 11일 홍콩H지수(항셍중국기업지수·HSCEI) 기초 주가연계증권(ELS) 손실 관련 배상 비율에 대해 "현재 데이터를 기반으로 예상해보면 다수의 사례가 20~60% 범위에 분포하지 않을까 추정한다"고 전했다. 이세훈 금융감독원 수석부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본원에서 열린 홍콩 H지수 기초 ELS 관련 검사 결과 및 분쟁조정기준안(기준안) 브리핑서 "전반적인 배상 비율은 (2019년) 해외금리연계 파생결합증권(DLF) 사

[홍콩ELS 배상]투자경험 따라 배상 0%까지…기준안 확정

[홍콩ELS 배상]투자경험 따라 배상 0%까지…기준안 확정

금융감독당국이 홍콩H지수(항셍중국기업지수·HSCEI) 기초 주가연계증권(ELS) 대규모 손실사태와 관련한 분쟁 조정기준안(조정안)을 내놨다. 종전처럼 기본배상비율 (20~40%)을 두되, 여기에 판매사 가중치(3~10%), 투자자 요소 ±45%포인트, 조정요인 ±10%포인트 등 가·감산 요소를 반영하는 방식이다. 크게 판매사 요인과 투자자 요인으로 나뉜다. 판매사 요인은 각 은행이나 증권사마다 비율이 정해지므로, 투자자 개인의 배상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