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블룸버그 칼럼]“머스크, ‘스타트렉’ 꿈을 놓지 마세요”

블룸버그

“머스크, ‘스타트렉’ 꿈을 놓지 마세요”

최근 엑스(X·옛 트위터)에서 몇몇 사람들은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하비에르 밀레이 아르헨티나 대통령과 함께 웃고 있는 사진을 주목했다. 사진 속 머스크 CEO가 입은 재킷의 엠블럼에는 오리지널 TV 시리즈 ‘스타트렉’에 나오는 스타십 엔터프라이즈호의 그림이 그려져 있었다. 그리고 그 아래에는 ‘아무도 가보지 않은 곳(Where no man has gone before)’이라는 모토가 적혀 있었다. 머스크 CEO는 이 프로그

오늘의 증시
  • 코스피

    2,623.02

    하락 6.42 -0.24%

  • 코스닥

    845.44

    하락 0.38 -0.04%

  • 삼성전자

    75,500

    하락 600 -0.79%

  • SK하이닉스

    171,000

    하락 600 -0.35%

  • LG에너지솔루션

    370,000

    하락 8,500 -2.25%

  • 삼성바이오로직스

    791,000

    하락 11,000 -1.37%

  • 삼성전자우

    63,500

    하락 400 -0.63%

  • 에코프로비엠

    233,500

    하락 6,500 -2.71%

  • HLB

    106,700

    상승 400 0.38%

  • 에코프로

    517,000

    변동없음 0 0%

  • 알테오젠

    173,900

    상승 7,600 4.57%

  • 엔켐

    275,000

    변동없음 0 0.00%

04.23 15:30 장종료

[블룸버그 칼럼]오픈AI의 위선, 머스크가 옳다

오픈AI의 위선, 머스크가 옳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를 '에픽 트롤(다른 플레이어를 고의로 놀리는 사람)'이라고 부를 수도 있다. 하지만 머스크가 지난달 29일 오픈AI에 제기한 소송은 인공지능(AI) 기업의 인도주의적 태도에 대해 새로운 관점을 제시한다. 머스크는 AI 기업 오픈AI와 샘 올트먼 CEO를 고소했다. 올트먼이 '인류의 이익을 위해' AI 시스템을 구축하겠다는 오픈AI 설립 협약을 위반했다는 것이다. 오픈AI는 여전히 웹사이트에서

[블룸버그 칼럼]미국은 WTO 리더십을 회복하라

미국은 WTO 리더십을 회복하라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서 29일까지 열리는 제13차 세계무역기구(WTO) 각료회의의 직전 분위기는 잠잠해 보인다. 이제 문제는 한때 국제사회에서 중요하게 여겨졌던 이 회의의 단순 실패 여부가 아니다. 주목할 가치가 있는 방식으로 실패할지 여부다. “사실 ‘이 망가진 신자유주의의 유물’(WTO)은 더 이상 제 기능을 거의 하지 못하고 있다. 누가 신경 쓰는가.” 세계화에 대한 각자의 입장이 무엇이든 WTO에 관심을 가져

[블룸버그 칼럼]월가 감원, 예고된 미래가 마침내 왔다

월가 감원, 예고된 미래가 마침내 왔다

비크람 판디트 시티그룹 전 최고경영자(CEO)는 기술 발전으로 향후 5년 동안 은행 일자리의 30%가 사라질 수 있다고 예측했다. 도이체방크 AG의 CEO였던 존 크라이언은 로봇이 결국 직원의 절반을 대체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크라이언 전 CEO는 "우리는 너무 수동적(manual)"이라며 "머신 러닝과 자동화를 통해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이 많이 있다"고 말했다. 두 CEO의 발언은 모두 2017년에 나왔다. 비록 시기상조였을지 모르지만,

[블룸버그 칼럼]황금기 저무는 '편의점 왕국 일본'

황금기 저무는 '편의점 왕국 일본'

일본의 편의점은 '콘비니(conbini·편의점의 일본식 명칭)'로 불릴 만큼 현지인들의 많은 사랑을 받는 장소다. 또 이곳은 외국인 관광객들 사이에서도 수만 개의 틱톡, 유튜브 콘텐츠로 사용되며 인기를 끌고 있다. 이들은 일본 편의점의 독특한 제품을 소개하기에 바쁘다. 특히 콘비니는 3년 전 도쿄 올림픽 당시 코로나19로 식당 이용이 불가능해 주유소에서 판매하는 핫도그나 먹어야 했던 기자들에게 고급 식사를 제공하기도 한

[블룸버그 칼럼]2차 미·중 무역전쟁은 경제 재앙이다

2차 미·중 무역전쟁은 경제 재앙이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주장하는 높은 관세가 미국 경제를 파괴하고 글로벌 공급망에 큰 타격을 줄 뿐만 아니라 연방 예산도 황폐화시킬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현재 미국 기업들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중국산 수입품에 부과한 관세를 줄이거나 철폐하도록 조 바이든 대통령에게 로비를 진행하고 있다. 하지만 올해 미국 대통령 선거의 공화당 경선 후보로 나선 트럼프 전 대통령은 예년의 배 이상 강경한 입장을 취하

[블룸버그 칼럼]미국의 패권은 흔들리지 않았다

미국의 패권은 흔들리지 않았다

교착상태에 빠진 러시아·우크라이나 간 전쟁, 격렬하고 폭력적인 중동, 중국과의 패권 다툼 등 일련의 국제 정세 속에서는 미국의 글로벌 지위가 흔들리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 그러나 현재 미국의 힘을 나타내는 경제의 기초 체력이 상당히 좋아 보인다는 사실은 이런 주장에 반대하는 낙관론을 입증하게 한다. 실제로 그동안 '중국이 발전하고 미국이 쇠퇴한다'는 이야기가 끊이지 않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현실은 미국이 경제

[블룸버그 칼럼]북한은 통일도, 전쟁도 원하지 않는다

북한은 통일도, 전쟁도 원하지 않는다

북한의 지도자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최근 갑작스레 남한과의 화해를 위한 노력을 그만두겠다고 깜짝 선언했다. 김 위원장은 한국과의 통일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해 지난 15일 열린 최고인민회의에서 헌법을 개정하겠다는 방침도 밝혔다. 헌법에 '동포', '화해' 등의 단어를 삭제하라고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존 헌법에 나오는 표현만 놓고 보자면 북한이 남한과 화해에 나서고 통일을 위해 노력한다는 게 어느 정도는 진실된

[블룸버그 칼럼]전기차가 한미 동맹 '히든 히어로'다

전기차가 한미 동맹 '히든 히어로'다

세계 경제가 둔화하면서 한국의 수출은 2023년 큰 타격을 입었다. 그러나 이 충격을 완화하고 대미 무역이 대중 무역을 단숨에 추월하도록 한 것은 그간 미국에서 잊혔던 자동차 산업이었다. 전기 자동차의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하면서 오랜 동맹국 간 관계가 더욱 깊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반도체는 오랜 기간 한국 경제의 버팀목 역할을 해왔다. 그러나 반도체의 상당 부분은 중국이나 동남아시아로 보내져 스마트폰, 컴퓨터 등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