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대통령실 'R&D 예타 졸속 폐지' 논란에 "수년전부터 논의" 일축

대통령실

대통령실 'R&D 예타 졸속 폐지' 논란에 "수년전부터 논의" 일축

대통령실은 윤석열 대통령의 연구개발(R&D) 예비타당성조사(예타) 폐지 지시가 정책 일관성에 어긋난다는 일각의 지적에 대해 "R&D 다운 R&D로 전환하기 위해 조정한 것"이라며 일축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20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R&D 예타가 도입된 지 약 19년 정도 됐는데 그사이에도 연구개발과 맞지 않는 제도란 비판이 여러 차례 제기됐다"며 "최근뿐 아니라 수년 전부터 폐지를 포함한

오늘의 증시
  • 코스피

    2,742.14

    상승 17.52 +0.64%

  • 코스닥

    847.08

    하락 7.98 -0.93%

  • 삼성전자

    78,900

    상승 1,500 +1.94%

  • SK하이닉스

    190,100

    상승 200 +0.11%

  • LG에너지솔루션

    372,000

    하락 4,500 -1.20%

  • 삼성바이오로직스

    790,000

    상승 2,000 +0.25%

  • 삼성전자우

    64,600

    상승 300 +0.47%

  • 에코프로비엠

    213,000

    상승 500 +0.24%

  • 에코프로

    99,700

    변동없음 0 0.00%

  • 알테오젠

    190,000

    상승 400 +0.21%

  • HLB

    47,000

    하락 20,100 -29.96%

  • 엔켐

    307,500

    상승 16,500 +5.67%

05.20 15:30 장종료

尹대통령, 싱가포르 신임 총리와 통화…"디지털·AI 협력 강화"

尹대통령, 싱가포르 신임 총리와 통화…"디지털·AI 협력 강화"

윤석열 대통령은 20일 로렌스 웡 싱가포르 신임 총리와 전화 통화를 갖고 인공지능(AI), 디지털 분야 협력을 강화하기로 뜻을 모았다. 윤 대통령은 통화에서 지난 15일 취임한 웡 총리에게 축하 인사를 전하고 "내년 한-싱가포르 수교 50주년을 앞두고 긴밀한 협력을 통해 양국 관계를 계속 강화해 나가자"고 말했다. 이어 "한-아세안 연대 구상의 핵심 파트너인 싱가포르와 디지털, AI, 인프라 분야에서 전략적인 협력을 강화해 나

[Why&Next]부가세 인하 사실상 무산…커지는 '尹경제정책' 위기론

[Why&Next]부가세 인하 사실상 무산…커지는 '尹경제정책' 위기론

지난 4·10 총선 당시 봇물처럼 쏟아졌던 주요 경제 공약들이 향후 입법적 추진 과정에 가로막혀 물거품이 될 것이란 위기의식이 커지고 있다. '여소야대' 상황에 몰린 윤석열 정부 내부에서 법 개정이 필요한 주요 경제 정책 추진이 후순위로 사실상 밀리고 있어서다. 특히 총선 직전 발표했던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부가가치세 세율 인하 공약 등은 사실상 무산됐다는 게 정부 내 관측이다. 총선 참패로 야권의 적

尹 대통령·수낵 英총리 "AI 원칙, 혁신·안전·포용성 제시"

尹 대통령·수낵 英총리 "AI 원칙, 혁신·안전·포용성 제시"

윤석열 대통령과 리시 수낵 영국 총리는 21~22일 서울에서 양국이 공동 주최하는 '인공지능(AI) 서울 정상회의'를 계기로 AI 잠재력 실현을 위한 원칙 '혁신·안전·포용성'을 제시했다. 양국 정상은 20일 영국 주요 일간 '아이뉴스페이퍼(i-Newspaper)'와 중앙일보에 게재한 기고문을 통해 "AI는 질병 치료, 기후변화 대응 등 사람들의 삶의 질 개선에 있어 큰 잠재력을 보유하고 있다"며 "한국과 영국은 이런 AI 기술의 잠재력을

검찰, 오늘 '김 여사 명품백' 고발 백은종 서울의 소리 대표 조사

검찰, 오늘 '김 여사 명품백' 고발 백은종 서울의 소리 대표 조사

검찰이 김건희 여사 명품백 수수 의혹과 관련 윤석열 대통령과 김 여사를 고발한 백은종 서울의 소리 대표를 20일 소환해 조사한다.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부장검사 김승호)는 이날 오후 2시 백 대표를 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다. 백 대표는 이명수 서울의 소리 기자와 함께 최재영 목사에게 김 여사에게 선물할 디올백과 시계형 몰래카메라를 제공해준 뒤 촬영된 영상을 받아 보도했다. 그리고 지난해 12월

의료계측 변호사가 전공의 비판 "유령이냐, 정신 차리고 尹 의료독재에 맞서라"

의료계측 변호사가 전공의 비판 "유령이냐, 정신 차리고 尹 의료독재에 맞서라"

의대 정원 확대 등 정부 의료정책을 놓고 의료계의 법정 대리인을 맡은 변호사가 전공의를 향해 "정신 차리고 투쟁하라"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병철 변호사는 지난 18일 낸 '입장문'에서 의사들을 향해 "수많은 시민이 법원에 낸 탄원서 하나를 낸 적 있나. 전공의들이 법리를 세우기 위해 무엇을 했느냐"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는 전날 서울아산병원에서 열린 의료 심포지엄에서 전공의와 의대생이 "대한민국의 법리가 무너져 내

대통령실 "의대 입학정원 실질적 확정…대학 학칙개정 완료해달라"(종합)

대통령실 "의대 입학정원 실질적 확정…대학 학칙개정 완료해달라"(종합)

대통령실은 19일 "정부는 2025학년도 대입전형 시행계획 변경 등 관련 절차를 신속하게 마무리지을 것"이라며 "각 대학에서도 내년도 입시에 차질이 없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밝혔다. 장상윤 대통령실 사회수석은 이날 오후 브리핑을 열고 최근 서울고등법원이 의대 교수와 의대생 등이 제기한 의대 증원 집행정지 신청을 각하·기각한 것과 관련, 각 대학에 "의대 정원 학칙 개정을 조속히 완료해 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서울고

대통령실 "의대증원 문제 일단락…대학, 입시 차질 없게 최선 다해달라"

대통령실 "의대증원 문제 일단락…대학, 입시 차질 없게 최선 다해달라"

대통령실은 19일 "정부는 2025학년도 대입전형 시행계획 변경 등 관련 절차를 신속하게 마무리 지을 것"이라며 "각 대학에서도 내년도 입시에 차질이 없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밝혔다. 장상윤 대통령실 사회수석은 이날 오후 브리핑을 갖고 서울고등법원이 지난 16일 의대 교수와 의대생 등이 제기한 의대 증원 집행정지 신청을 각하·기각한 것과 관련, 각 대학에 "의대 정원 학칙 개정을 조속히 완료해 달라"고 당부했다. 장 수

[속보]대통령실, 의대 관련 "내년 입학정원 실질적 확정…수험생 불확실성 해소"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