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코스피, 외국인 '팔자'에 2360선 붕괴… 코스닥도 하락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23일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현황판에 코스피와 원/달러 환율이 표시돼 있다. 코스피는 0.21% 하락한 2370.07 출발해 등락을 거듭했다. 사진=조용준 기자 jun21@

23일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현황판에 코스피와 원/달러 환율이 표시돼 있다. 코스피는 0.21% 하락한 2370.07 출발해 등락을 거듭했다. 사진=조용준 기자 jun21@

AD
원본보기 아이콘

코스피지수가 23일 외국인 순매도 영향으로 2360대 밑으로 하락했다.


이날 코스피지수는 전일 대비 17.98포인트(0.76%) 떨어진 2357.02에 장을 마감했다. 투자 주체별로는 기관과 개인이 각각 704억원, 1653억원 순매수했지만 외국인은 2584억원을 순매도했다.

이날 코스피지수는 5.26포인트(0.22%) 내린 2369.74 출발했지만, 미국 금리 급등 등 영향으로 혼조세를 보이다 더 큰 낙폭으로 거래를 마쳤다. 빅테크를 포함한 주요 기업의 실적 발표를 앞두고 경계심이 확산한 데다, 증시 미수금이 늘면서 발생한 수급 불안까지 악재로 작용했다. 다만 사우디아라비아와 카타르 등 중동 국가와 경제협력에 따른 기대감은 긍정적인 요인이었다.


업종별로는 주로 하락 마감했다. 보험과 증권, 전기전자, 의약품 등이 내렸다. 반면 음식료품과 의료정밀, 운수장비, 비금속광물 등은 상승했다. 시가총액 종목들은 대부분 하락세를 보였다. KB금융 이 2.82% 하락했다. 카카오 삼성생명 , 신한지주 , 삼성물산 등도 2% 이상의 하락률을 기록했다. SK하이닉스 삼성SDI , 셀트리온 , NAVER , LG전자 등도 약세 마감했다. 반면 기아 현대차 가 각각 1.59%, 1.04% 상승했고 포스코퓨처엠 0.5% 올랐다. LG화학 도 0.42% 오르며 강세였다.


이날 코스닥지수도 약세로 장을 마감했다. 코스닥지수는 전일 대비 0.72% 내린 763.69로 거래를 마쳤다. 투자 주체별로는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759억원, 167억원 순매수했지만 개인이 855억원을 순매도했다.

시가총액 상위권 종목들은 주로 하락세를 보였다. 포스코DX 가 3.98%, 에코프로비엠 이 1.07% 하락했다. 이오테크닉스 3.26%, 셀트리온헬스케어 1.42%, 휴젤 0.93% 등이 내렸다. 반면 탑머티리얼 29.85%, 보로노이 9.68%, 현대바이오 등이 8.6% 등이 올랐다. 실리콘투 클리오 , 고영 , 동국제약 등도 강세 마감했다.


한편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일 대비 1.3원 오른 1353.7원에 거래를 마쳤다.





김대현 기자 kdh@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포토] 오동운 후보 인사청문회... 수사·증여 논란 등 쟁점 오늘 오동운 공수처장 후보 인사청문회…'아빠·남편 찬스' '변호전력' 공격받을 듯 우원식, 22대 전반기 국회의장 후보 당선…추미애 탈락 이변

    #국내이슈

  • 골반 붙은 채 태어난 샴쌍둥이…"3년 만에 앉고 조금씩 설 수도" "학대와 성희롱 있었다"…왕관반납 미인대회 우승자 어머니 폭로 "1000엔 짜리 라멘 누가 먹겠냐"…'사중고' 버티는 일본 라멘집

    #해외이슈

  • '시스루 옷 입고 공식석상' 김주애 패션…"北여성들 충격받을 것" 이창수 신임 서울중앙지검장, 김 여사 수사 "법과 원칙 따라 제대로 진행" 햄버거에 비닐장갑…프랜차이즈 업체, 증거 회수한 뒤 ‘모르쇠’

    #포토PICK

  • 車수출, 절반이 미국행인데…韓 적자탈출 타깃될까 [르포]AWS 손잡은 현대차, 자율주행 시뮬레이션도 클라우드로 "역대 가장 강한 S클래스"…AMG S63E 퍼포먼스 국내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한-캄보디아 정상 '전략적 동반자 관계' 수립 세계랭킹 2위 매킬로이 "결혼 생활 파탄이 났다" [뉴스속 용어]머스크, 엑스 검열에 대해 '체리 피킹'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