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다가오는 1분기 실적시즌 챙길 것 세 가지는

최종수정 2021.04.03 11:31 기사입력 2021.04.03 11:30

댓글쓰기

기저효과 없이도 실적 개선된 성장주와 서프라이즈가 지속될 종목에 주목
성장주의 매출도 확인해야

다가오는 1분기 실적시즌 챙길 것 세 가지는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1분기 실적 시즌이 다가오면서 기업 실적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특히 올해 1분기에는 코로나19 영향에 따른 기저효과로 대부분 기업들이 큰 폭의 실적 개선이 기대되는 상황이어서 종목 선별이 중요할 것으로 보인다.


KB증권은 1분기 실적시즌 단기 선호 종목으로 기저효과 없이도 실적 개선이 있는 성장주와 깜짝 실적(서프라이즈)이 지속될 종목을 꼽았다. 또한 하반기를 바라보는 입장에서 성장주의 매출도 확인해야 한다는 의견이다.

김민규 KB증권 연구원은 "1분기 실적시즌은 기저효과가 극에 달하는 '회복의 중반'"이라며 "가까운 침체였던 금융위기의 경험은 기저효과가 적은 업종으로의 순환매를 지지한다"고 말했다. 1분기 코스피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78% 늘어나면서 회복의 정점으로 향해갈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 1분기 영업적자 업종을 제외하면 47%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가까운 경기침체 경험인 금융위기를 돌아봤을 때 지금과 유사한 시기는 2010년 1분기 실적시즌이다. 당시에도 2009년 2분기까지 감익이 지속된 후 2009년 3분기부터 회복을 시작했고 2010년 1분기 이후 기저효과의 영향이 점차 흐려지는 회복 중반부, 2010년 3분기 이후 기저효과의 영향이 없어진 회복 후반부를 지나갔다. 김 연구원은 "2010년 2분기에 일어났던 단기적인 변화는 기저효과 없이 이익이 성장하는 산업이 수익률 상위 오른 것"이라며 "경기침체 후 회복이 중반에 이르러 대부분 업종의 이익개선이 확인되는 상황이 왔고 모두가 이익이 좋아지는 상황에서는 안좋아졌기 때문에 좋아지는 업종보다 계속해서 좋았던 업종이 좀 더 매력적으로 다가왔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KB증권은 기저효과 없이 이익이 개선되는 종목으로 한화솔루션 , 씨에스윈드 같은 친환경주를 비롯해 삼성바이오로직스 와 같은 건강관리, 원익IPS, 테스 , 한솔케미칼 같은 반도체 소재·장비업체를 꼽았다.

다음으로 서프라이즈가 지속될 업종에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 1분기 어닝 서프라이즈는 지난해 2분기나 3분기보다 크지 않을 수 있지만 서프라이즈 자체는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김 연구원은 "지난해처럼 전망치(컨센서스)가 하향에서 상향으로 방향을 트는 변곡이 생긴 2분기와 3분기는 컨센서스가 반영되는 속도가 더 느렸기 때문에 서프라이즈 폭이 컸다"면서 "1분기 실적추정치 역시 상향 중이기 때문에 서프라이즈 가능성은 높지만 상향이 지속된 기간이 길기 때문에 서프라이즈의 폭은 지난해 2분기나 3분기보다는 적을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KB증권은 서프라이즈 예상 종목으로 금호석유 효성티앤씨 같은 화학, 두산밥캣 과 같은 기계, HMM 과 같은 운송을 비롯 SK하이닉스 LG전자 , 메리츠화재 등을 제시했다. 김 연구원은 "2020년 4분기 실적이 최소 부합했고 그 이후 2021년 1분기 이익전망치가 상향 중인 기업을 꼽았다"고 설명했다.


오래 가져갈 종목의 매출을 확인해야하고 넘어가야 한다는 의견이다. 김 연구원은 "1분기에 매출이 성장한 기업은 2~4분기도 매출 성장이 지속될 확률이 높다"면서 "미래 성장주를 맞추려면 지금 매출이 잘 나오는 기업부터 보면 된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1분기와 연간 모두 매출이 성장하는 종목을 꼽아보면 성장주가 대부분인데 연초 불거진 미국 긴축에 대한 우려와 금리 상승이 완전히 끝나지 않은 상황에서는 반등 중인 성장주가 상반기 내내 우위를 지속할 가능성은 높지 않다. 김 연구원은 "펀더멘털상 이길 기회가 많은 쪽은 여전히 성장주이기 때문에 장기투자 관점에서 이러한 리스크는 매수 기회일 수 있다"면서 "따라서 1분기 실적시즌은 앞선 두 요소를 보고 단기 대응하면서 장기로 가져갈 성장주의 매출을 확인하는 시기"라고 강조했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