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성일종 "'클래스 다르다'던 민주당, 당헌당규 뒤집어…대통령 입장 밝혀라"

최종수정 2020.10.30 10:27 기사입력 2020.10.30 09:51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성일종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이 보궐선거 후보를 내기로 결정한 더불어민주당에 대해 "5년 전 대통령이 약속한 내용들을 뒤집었다"며 비판했다.


성 비대위원은 30일 오전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당헌당규에 명시되어 있는 게 문제가 아니라 그보다 더 큰 도덕적 우위가 있다며 '민주당은 클래스가 다르다'라고 이야기해오지 않았나"며

안민석 민주당 의원이 앞서 우리 공무원 살해사건에 대해 현 정부의 대응을 칭찬하며 "박근혜 정부와 문재인 정부는 하늘땅별땅 차이로 클래스가 다른 정부"라고 한 것을 꼬집은 것이다.


성 비대위원은 "(보궐선거의 원인을 제공한) 박원순 전 시장과 오거돈 전 시장, 모두 성추문에 의해서 정말로 국민들한테 큰 상처를 줬다"며 "대권 반열에 있는 사람들이 성추문을 저질러놓고 이 부분에 대해서 후보를 내겠다고 약속했던 것을 뒤집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문 대통령께서 (5년 전 당 대표 시절) 당헌 96조 2항에 '선출직 공직자들이 부정부패·중대한 잘못으로 인해서 이 직위를 상실했을 때는 후보를 내지 아니한다'는 약속을 했고, 당헌당규로 넣었다"며 "이 문제는 대통령께서 좀 대답을 하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성 비대위원은 민주당이 후보를 내 국민 심판을 받겠다고 한 데 대해서는 '말장난'이라고 비판하며 "박 전 시장 사건과 오 전 시장 사건을 정권이 덮기 위해서 많은 정보들을 차단했고, 지금도 그렇지 않나"며 "그래놓고 나서 국민에게 책임을 묻겠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궤변이자 정치의 격을 떨어뜨리는 것"이라고 말했다.


성 비대위원은 이명박 전 대통령의 판결과 관련, 당 차원의 사과가 있을지 묻는 진행자의 질문에 "사령탑인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판단하지 않겠나"며 "정무적 판단"이라고 말을 아꼈다.


당 내에서 '조기전대' 주장이 나오는 데 대해서는 "조경태 의원께서 원래 '자체적으로 우리가 당을 이끌어가야 된다'는 이야기를 소신처럼 갖고 계신 분이고, 비대위원장님을 모셔오기 전에도 그 이야기를 하셨던 분"이라며 "조기 전당대회를 한다고 하더라도 내년도에 재보선이 끝나면 4월이 끝날 텐데, 당겨봐야 한 2개월이 한계일 텐데 그게 그렇게 당에 큰 효과가 있을까"라고 반문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