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베이루트 폭발참사로 도시 '절반' 피해…"30만명 집 잃어"

최종수정 2020.08.05 19:31 기사입력 2020.08.05 19:31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현의 기자] 레바논의 수도 베이루트에서 4일(현지시간) 발생한 초대형 폭발 참사로 30만명이 갈 곳을 잃는 등 도시 절반 이상이 피해를 본 것으로 집계됐다.


베이루트 당국에 따르면 피해액은 30억 달러(3조5700억원)를 상회할 것으로 추산됐다. 마완 아부드 베이루트 주지사는 5일 AFP 통신에 "25만∼30만명이 집을 잃고 피해액은 30억∼50억 달러(5조9400억원)에 이를 것"이라며 "폭발 참사로 도시의 절반 이상이 피해를 봤다"고 말했다.

앞서 레바논 적신월사(적십자사에 해당)는 이번 사고로 인한 사망자가 100명, 부상자는 4000명을 넘어선 것으로 추산했다.


폭발 참사 다음 날 아침을 맞은 베이루트에서는 현재 통곡 속에 수색과 구조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레바논 적신월사는 "우리 팀은 주변 지역에서 여전히 수색과 구조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며 폭발로 인한 파편 아래 희생자가 아직 더 있다고 설명했다.



조현의 기자 hone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