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토나온다", "성추행범" 서울시청사·도서관 앞에 박원순 비난 문구

최종수정 2020.07.14 08:08 기사입력 2020.07.14 08:08

댓글쓰기

14일 새벽 서울시청사와 서울도서관 앞에 청테이프를 이용해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을 비난하는 문구가 붙어있다. 사진=커뮤니티 사이트 '디시인사이드'

14일 새벽 서울시청사와 서울도서관 앞에 청테이프를 이용해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을 비난하는 문구가 붙어있다. 사진=커뮤니티 사이트 '디시인사이드'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14일 새벽 서울시청사와 서울도서관 앞에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을 비난하는 문구가 붙은 가운데 해당 문구를 누가 붙였는지는 아직 파악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서울시에 따르면 이날 새벽 서울시청사 정문 앞에 설치된 안내 팻말 위에 박 시장을 비난하는 게시물이 붙어 있는 것을 청사 관리자가 발견했다. 이 게시물은 이날 오전 6시20분께 제거됐다.

인근 서울도서관 앞 안내 팻말에도 유사한 게시물이 붙었다가 제거됐다. 게시물에는 '성추행범', '토나와' 등의 문구가 담겨있다.


사진=커뮤니티 사이트 '디시인사이드'

사진=커뮤니티 사이트 '디시인사이드'



앞서 이날 오전 5시27분께 커뮤니티 사이트 '디시인사이드'에는 서울시청사에 청테이프를 직접 붙였다고 주장한 한 누리꾼의 글이 올라왔다.


'박원순시葬(장)반대'라는 별명을 쓰는 이 누리꾼은 서울시청사 정문 앞과 서울도서관 정문 앞에 붙은 게시물 사진과 함께 청테이프 사진을 올리면서 "새벽에 기습적으로 청테이프 2개 들고 서울시청 정문에 그래피티 테러하고 왔다"고 주장했다. 그래피티는 건물 외벽 등에 페인트를 이용해 그림을 그리는 것 등을 말한다.

누리꾼은 "아마 오늘 날이 완전히 밝기 전에, '그' 님의 뜻을 따르는 추종자들이 제거 작업을 치겠고 내 노력은 어둠 속에 묻히겠지만, 짧은시간이나마 이 ○밥같은 용기라도, 피해자 비서관님의 진실을 호소하는데 조금의 도움이라도 되길 바란다"고 했다.


끝으로 그는 "정의와 진실은 언제나 이긴다.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는 없다"고 덧붙였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