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고소와 무관한 직원 개인신상 유포돼" … 서울시, 강력대응 방침

최종수정 2020.07.10 19:58 기사입력 2020.07.10 19:37

댓글쓰기

박원순 서울시장이 숨진 채 발견된 10일 서울시청에서 직원들이 출근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박원순 서울시장이 숨진 채 발견된 10일 서울시청에서 직원들이 출근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서울시가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을 전직 비서가 고소한 사건과 관련해 이 사건과 전혀 무관한 직원의 사진이 인터넷상에 유포되고 있다며 강력히 대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서울시는 10일 "인권담당관에 고 박 시장 고소 건과 관련한 가짜뉴스 피해 신고가 접수됐다"며 "고소 건과 전혀 무관한 직원의 사진이 해당 비서로 지칭돼 포털에 유포되고 있다는 내용"이라고 전했다.

시는 "해당 사진은 과거 서울시의 행사 사진으로, 사실 확인을 거치지 않은 채 인터넷상에서 빠르게 전파되고 있다"며 "해당 사진에 등장하는 직원은 서울시장 비서실에서 근무한 사실이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사실관계 확인을 거치지 않은 가짜뉴스로 인해 해당 사안과 관계없는 직원이 무고한 피해자가 돼 극심한 정신적인 피해를 보고 있다"며 "해당 사진을 온라인이나 카카오톡 등의 메신저로 퍼뜨리거나 관련 내용을 재확산할 경우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해당 직원은 이날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 사이버수사대에 고소장을 낸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새벽 북악산에서 숨진 채 발견된 박 시장은 지난 8일 전직 비서로부터 성추행 혐의로 고소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박 시장을 고소한 사람을 지목해 신상을 공개하거나 유언비어를 유포하는 행위에 대해 엄중 조치하겠다고 경고했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