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내년 이공계 기초연구에 1조2600억원 지원

최종수정 2016.12.01 11:42 기사입력 2016.12.01 11:30

댓글쓰기

전년대비 1600억원 증액…'생애 첫 연구' 신설
연구서식 간소화로 연구자 행정부담 완화


내년 이공계 기초연구에 1조2600억원 지원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정부가 내년 이공계 분야 기초연구 사업에 총 1조2000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교육부와 미래창조과학부는 1일 개인연구에 1조원, 집단연구에 1960억원 등 지난해보다 1601억원 늘어난 2017년 이공분야 기초연구지원 계획을 확정·발표했다.

우선 교육부는 풀뿌리 기초연구를 통한 연구저변 확대와 학문후속세대 역량 제고(소규모 연구)에 3864억원을, 미래부는 수월성 중심의 기초연구 역량강화(중대형 연구)에 8779억원을 지원한다.

분야별로는 신진연구에 1482억원, 중견연구에 4600억원, 이공학개인기초연구에 3034억원 등이 지원된다.
신규 과제 중에서 20%는 10년 이상 장기연구로 지원한다.

특히 연구하고 싶지만 연구비가 없는 신규 임용 전임교원을 위한 '생애 첫 연구'가 신설됐다. 기초연구사업 수혜경험이 없는 4년제 대학의 만 39세 이하 전임교원에게 1∼5년동안 연간 평균 3000만원의 연구비를 지원한다.

연구자들의 역량 강화와 연구 몰입을 위해 최종 결과보고서를 간소화하고 최종평가를 하지 않는 대신 차기 과제 신청 때 평가하는 '한국형 그랜트' 제도도 확대된다.

또 연구계획서 같은 각종 보고서 양식을 간소화하고 분량도 줄여 연구자의 행정적인 부담을 줄일 계획이다.

다만 연구자가 신청한 연구비 규모에 맞게 적정한 평가단계를 운영하되, 평가 진행 상황에 대해서는 단계별로 공개해 평가의 투명성을 높인다.

연구자들이 표절 등 부정행위를 할 경우 최대 파면까지 할 수 있도록 징계 양정기준을 신설하고 연구비를 용도 외적으로 사용하면 최대 5배까지 제재부과금을 부과하는 등 연구자의 책무성도 강화할 예정이다.

내년 이공분야 기초연구 사업의 신규 과제 공모 내용과 상세한 추진 일정은 교육부와 미래창조과학부, 한국연구재단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