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민의당 "國監 증인 대신 國民 지켜야"

최종수정 2016.10.07 16:50 기사입력 2016.10.07 16:5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국민의당은 7일 "새누리당이 지켜야할 것은 최시스터즈인 최순실, 최경희가 아닌 국민"이라고 말했다.

이행자 국민의당 부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을 내고 "어제 새누리당은 교문위 국감에서 최순실, 차은택 증인 채택을 무산시켰다. 일반 증인 채택 마지막 날인 오늘 최경희 이화여대 총장 증인 채택까지 무산시키고자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부대변인은 새누리당이 안건조정위원회 제도를 통해 국정감사 증인채택을 지연시키는 것과 관련해 "새누리당은 그동안 대표 단식, 국감 거부로 국감을 파행시킨 것도 모자라 이제는 의사진행 발언, 대체 토론에 이어 안건 조정 심의 신청 꼼수로 증인 채택을 무산, 국감파행 끝판왕이 되고자 한다"며 "단식, 국감불출석, 증인채택거부로 국민을 속이고 끝까지 지키고자 하는 것이 과연 무엇이며, 누구냐"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 부대변인은 "새누리당의 계속적인 증인채택 거부는 미르, K-스포츠 특검을 부추기는 것일 뿐"이라며 "더 이상의 국정농단과 권력형 비리 감싸기를 중단하고 최순실, 최경희 증인 채택으로 미르, K-스포츠재단의 의혹을 철저히 밝히고 국감을 정상화하라"고 촉구했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