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국민의당 "靑·새누리, 박지원 물어뜯기 중단하라"

최종수정 2016.10.07 17:00 기사입력 2016.10.07 16:4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국민의당은 7일 "야당 대표 공격으로 국정 실패 책임을 떠넘길 수는 없다"며 "청와대와 새누리당은 박지원 물어뜯기를 즉각 중단하라"라고 촉구했다.

손금주 국민의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청와대와 새누리당이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물어뜯기에 총 동원이라도 된 모양"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박 위원장은 박근혜 대통령의 국군의날 연설을 향해 '대북 선전포고'라고 비평한바 있다. 이에 대해 한 언론은 '북한에 약점이 잡힌 것이냐'는 청와대 관계자의 말을 보도했고, 김진태 새누리당 의원은 "눈이 비뚤어졌다"는 등의 막말을 쏟아내기도 했다.

이에 대해 손 대변인은 "출발은 청와대 '관계자'라는 익명 뒤에 숨어 색깔론을 덧씌운 인신공격"이라며 "바통을 이어받은 ‘진박 메카시’ 김진태 의원은 한술 더 떠서 대한민국 민주정당의 대표를 간첩으로 몰면서까지 대통령에 대한 충성심을 과시했다"고 지적했다.

손 대변인은 특히 박 위원장에게 "눈이 비뚤어졌다"고 비판한 김 의원에 대해 "가히 저질 막말의 최고봉"이라고 강력 비판했다. 박 위원장은 녹내장 질환으로 한쪽 눈에 의안을 착용 중이다.
손 대변인은 아울러 "지금 국정을 농단하고 파탄시키는 장본인은 박근혜 대통령 주변의 몇몇 최측근 인사들"이라며 " 정치 불신을 조장하고 망치는 주범도 사상 초유의 ‘국회 파업’을 일삼은 새누리당이지 어떻게든 국회를 정상화하기 위해 동분서주한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가 아니란 것을 온 국민이 알고 있다"고 거듭 밝혔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