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장우 "'리모컨·상왕 정치' 중단해야" 김무성 전 대표 비판

최종수정 2016.08.07 14:56 기사입력 2016.08.07 14:56

댓글쓰기

이장우 새누리당 의원

이장우 새누리당 의원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새누리당 8·9 전당대회 최고위원 후보인 이장우 의원은 7일 "대한민국과 당을 망치는 ‘리모컨·상왕 정치’를 즉각 중단하라"며 김무성 전 대표를 비판했다.

이 의원은 이날 성명서를 통해 "전대가 7일 사전투표일에 앞서 낡은 구태 정치의 관행인 특정 계파의 ‘리모컨 정치’로 타락한 전대로 추락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김무성 전 대표의 대표적인 측근들이 법 테두리 안에서 교묘하게 특정 후보 지지를 독려하는 식의 문자 메시지를 살포하다가 발각되면서 국민에게 실망만 안겨주는 빛바랜 전대로 전락하고 있다"며 "일련의 사태가 김 전 대표가 최근 ‘민심 배낭여행’ 중 이번 주말 ‘단일화’ 및 단일화된 후보 지원을 공개적으로 밝힌 대로 벌어지고 있어 놀라울 따름"이라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이어 "특정 계파의 낡은 구태정치의 관행인 ‘리모컨 정치’가 작동되면서 부끄럽다 못해 집권여당의 민낯을 드러내고 있는 것 같아 한심할 뿐"이라며 "이번 전대는 특정 대선후보의 ‘하수인’을 뽑는 전대가 아니다. 특정 대선후보에 줄을 서는 전대도 아니다"고 강조했다.

그는 "대권 놀음에 빠져 당을 두 동강 내는, 오직 계파 승리만을 위한 막장 드라마는 당의 대화합과 새로운 시작을 위해 조기에 종영돼야 한다"며 "그렇지 않을 경우 나라와 당을 망치는 막장 드라마의 연출자와 배우들은 당원 여러분의 엄중한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