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주영 "투표 지시 '오더' 횡행…반혁신 단일화 벽 넘겠다"

최종수정 2016.08.07 11:21 기사입력 2016.08.07 11:21

댓글쓰기

이주영 새누리당 의원(왼쪽)

이주영 새누리당 의원(왼쪽)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새누리당 8·9 전당대회에 출마한 이주영 의원은 7일 "분열과 패권망령이 되살아나 당을 쪼개려고 한다. 총선을 망친 책임자들이 말 잘 듣는 허수아비 당대표를 만들자고 전화나 문자로 오더를 내리고 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저는 어제 당원들의 괴로움을 호소하는 여러 통의 전화를 받았다. 위에서 특정 후보 지지를 하라는 오더가 내려왔다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그러한 오더가 이유도 없고 명분도 없고 단지 특정 대선 후보를 지지하라는 것이다. 이것은 오로지 비박 단일화 때문"이라며 "왜 이렇듯 위원장들과 당원들을 하수인으로 만드는 오더정치로 인해 이번에 4.13 총선에서 우리 새누리당은 국민들의 엄중한 심판을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구태를 버리지 못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저 이주영은 불의에 굴복하지 않고 원칙을 지켜 정의롭게 대응하겠다" 무엇보다도 온몸으로 저의 모든 것을 걸고 부당함에 맞서 오더정치와 반혁신 단일화 벽을 반드시 넘겠다"고 강조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