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희옥 與 비대위원장 69일간의 소회 밝혀…"정치 전혀 모른 사람에게 쉽지 않아"

최종수정 2016.08.07 11:46 기사입력 2016.08.07 11:46

댓글쓰기

김희옥 與 비대위원장 69일간의 소회 밝혀…"정치 전혀 모른 사람에게 쉽지 않아"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김희옥 새누리당 혁신비상대책위원장은 7일 "정치를 전혀 모른 사람으로서 집권여당의 비대위원장이란 자리 맡는 다는 것이 결코 쉬운 결정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여의도 새누리당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69일 동안 이어진 비대위원장직의 소회를 밝혔다. 김 위원장은 오는 9일 새 당 대표가 선출되면 비대위원장직에서 물러나게 된다.

그는 "돌이켜보면 아쉬운 일이 참 많았다"며 "생각하기 따라서는 69일이라는 엄청난 시간을 새누리당 회생의 골든타임으로 제대로 썼는지 아쉬움이 남는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전당대회 치르면 새누리당 혁신비대위는 그 소임을 다하게 된다"며 "당내 계파적 시각과 전대 경쟁의 대립 속에서도 묵묵히 소임을 다해왔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과제 하나하나 쉬운게 없었지만, 과거를 반성하고 현실을 면밀히 살펴가며 사안 사안마다 여러차례 논의과정을 거쳐 의사결정을 해왔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오늘날 대한민국의 주역이라는 자긍심 갖고 있는 정당이라 생각하며 제 소임을 다하면서 새누리당에 한 마디 당부하고 싶은 말 있다"며 "새누리당은 무엇보다 스스로에게 가장 엄격하고 국민에게 겸손하면서 무한 책임을 다하는 정당이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