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성식 "정부, 사드 배치논란 本末 전도해선 안 돼"

최종수정 2016.07.18 14:37 기사입력 2016.07.18 10:09

댓글쓰기

총리 억류만 문제삼는 것은 '見指忘月'…"문제 호도하면 더 큰 저항에 직면할 것"

김성식 "정부, 사드 배치논란 本末 전도해선 안 돼"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김성식 국민의당 정책위의장은 18일 황교안 국무총리가 지난 15일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 지역인 경북 성주 방문에서 군민들의 반발로 발이 묶인 사건과 관련해 "정부는 본말을 전도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김 정책위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해 "이번 사건에 대해 누가, 무엇을 (총리에게) 던졌는지에 몰두하는 것은 달을 가리키는 손을 보는 대신 정작 달을 못 보는 것과 다름이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정책위의장은 "국민의 대표인 여야 국회의원도 설득하지 못한 사드 배치결정과 관련해 피해당사자인 성주군민의 반발은 충분히 예견된 일"이라며 "성주군민들은 성주라서 반대하는 것이 아니라, 그토록 사드가 필요한지 동의 할 수 없고 졸속적인 결정에 분노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김 정책위의장은 "정부는 사드배치 문제를 전자파 유해성 문제로 몰아가지만, 설사 전자파가 안전하다고 해서 사드를 배치할 수 있다는 것은 더더욱 아니다"라며 "외교, 경제 등 종합적인 국익에 (사드배치가) 부합하는 것인지가 관건"이라고 강조했다.

김 정책위의장은 또 "국민의당은 이를 종합적으로 판단해 득보다 실이 크다고 본 것이고, 이를 위해 국회가 공론화를 선도하고 비준 동의 절차를 거쳐야 한다는 것이다"라며 "정부는 황 총리의 성주 방문 당시 일어난 일에 맞춰 문제를 호도하면, 더 큰 국민적 저항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와 관련해 조배숙 비대위원은 "경찰은 황 총리 억류사태를 빌미로 수사전담반 편성했고, 외부세력 운운하며 공안정국을 조성하는 등 적반하장으로 본질을 흐리고 있다"며 "도대체 황 총리는 정말 사드 설명회를 통해서 성난 민심을 달래려고 간 것인가, 아니면 불에 기름 끼얹기 위해 간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조 비대위원은 "사드 사태의 본질은 배치 결정하고 배치지역 발표하기 전 지속적으로 자행된 정부의 아집"이라며 "문제의 본질로 돌아가 사드배치 전면 재검토와 함께 공안정국 조성이라는 꼼수를 멈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