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텔콘, 비보존 최대주주로 등극…바이오·헬스사업 본격화

최종수정 2016.07.04 08:14 기사입력 2016.07.04 08:1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 텔콘RF제약 이 국내 신약개발 기업 비보존의 최대주주로 올라서며 제약, 바이오·헬스케어 등 신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텔콘은 지난 1일 바이오 사업 확장을 위해 비보존의 주식 198만9174주(지분 31.8%)와 신주인수권증권 200만주(행사시 지분은 보통주 포함 48.3%로 증가)를 취득키로 결정했다고 4일 공시했다. 취득금액은 260억원으로 이는 자기자본대비 59%에 해당한다.
비보존은 ‘일라이 릴리’, ‘존슨앤존슨’, ‘암젠’ 등 미국 대형 글로벌 제약사에서 신약개발 경험을 쌓은 이두현 박사가 미국 남가주 대학 화학과 정경운 교수와 2008년 공동 창업한 바이오 벤처기업으로 다중-표적 치료제를 발굴할 수 있는 원천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비보존은 설립 1년여 만에 효능과 안전성 측면에서 뛰어난 비마약성 진통제 후보 물질 VVZ-149를 발굴했고 현재 미국 및 국내에서 VVZ-149의 수술후통증 및 신경병증성 통증에 대한 글로벌 임상 2상 시험을 진행하고 있다.

현재 글로벌 통증 치료 시장 규모는 80조원으로 추산되고 있으며 마약성 진통제 외에는 효능이 뛰어난 진통제가 없어 VVZ-149 임상이 완료되면 연간 수조 원 이상의 진통제로 거듭날 수 있을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하고 있다.
이두현 비보존 박사는 "이번 텔콘의 투자로 안정적 경영권과 자금의 확보라는 두 마리의 토끼를 잡아 글로벌 임상3상 진입을 위한 준비를 본격화 할 수 있게 됐다"며 "현재 신약 개발 외에도 현재 비보존의 R&D 기술력과 텔콘의 IT 기반 전문성을 활용한 의료기기 사업도 진출할 계획에 있는 만큼 향후 세계적인 글로벌 제약사가 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김민영 기자 argu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