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탈북자 단체 오늘 헌재 앞서 통진당 해산 촉구 기자회견

최종수정 2014.12.19 07:25 기사입력 2014.12.19 07:2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희준 기자]탈북자 단체들이 19일 오전 소재 헌법재판소 앞에서 통진당 해산 판결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갖는다.

탈북자들이 만든 대북 라디오방송인 자유북한방송에 따르면, 뉴코리아여성연합 회원 50여명과 김흥광 nk지식인연대 대표,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 김성민 자유북한방송 대표, 최정훈 북한인민해방전선 대표 등 다수의 탈북단체장들은 19일 오전 10시 헌법재판소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통진당 해산판결을 촉구한다.
이들은 민주주의에 기생하면서 민주주의를 좀먹는 통진당의 정체를 재확인하고 헌법재판소 재판관들에게 통진당 해산판결을 촉구하는 성명서와 시국선언을 발표할 예정이다.

방송에 따르면, 박상학 대표는 “헌법재판소의 재판관들에게 역사의 반역세력이 될 것인가? 아니면 애국세력이 될 것인가를 묻게 될 것이며 통진당 해체가 작금의 시대정신이고, 2만7000여 탈북민들의 간곡히 원하는 바임을 확실하게 전달하게 될 것이다”고 말했다.

이소연 대표도 “북한과 힘을 합쳐 자유민주주의 대한민국을 붕괴시켜야한다는 통진당은 출발부터가 대한민국의 정당이기를 부정한 반역세력임으로 벌써 해체되어야 할 집단”이라면서 “헌법재판소는 대한민국의 헌법을 부정하고 공산독재를 추종하는 통진당에 반듯이 준엄한 심판을 내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