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미포조선, 수주 회복 시기는?<키움증권>

최종수정 2014.11.02 09:03 기사입력 2014.11.02 09:0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 현대미포조선 의 실적이 바닥을 확인 중인 가운데 수주 회복 시기에 투자자들의 관심이 커지고 있다.

조병희 키움증권 연구원은 "전분기 2506억원 적자에 이어 3분기에도 6064억원의 대규모 영업적자를 이어갔다"며 "조선 부문에서 4000억원이 넘는 공사손실 충당금 적립 영향과 저단가 선박들의 매출 반영이 때문이다"고 설명했다.
본격적인 반등 시기는 신규 수주가 재개되는 내년 2분기 이후 정도로 전망된다.

조 연구원은 "지난 16일 2척의 LPG선 수주를 공시하기도 했지만 3분기 말 기준으로는 연초 신규 수주 목표의 절반 수준에도 미치지 못한다"며 "결국 미래의 매출과 이익인 신규 수주가 회복되는 모습을 보여줘야 벨류에이션 메리트 부각이 가능할 것으로 판단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함께 실적을 발표한 한국조선해양 의 영업적자 역시 2분기 1조1000억원에서 3분기 1조9000억원으로 크게 증가했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