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 유엔 북한인권사무소 유치는 "체제대결 선전포고"

최종수정 2014.04.22 07:29 기사입력 2014.04.22 06:3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우리 정부의 유엔 북한인권연구소 유치 방침에 대해 북한이 "체제대결의 선전포고로 간주하고 처절한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북한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21일 조선중앙통신 기자 문답에서 최근 외교부가 북한인권사무소의 국내 유치 용의가 있다고 밝힌 데 대해 "용납할 수 없는 극악한 정치적 도발이며 대결광기의 극치"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유엔 인권이사회는 지난달 북한 인권상황의 증거와 기록을 모을 수 있는 현장 기반 조직인 북한인권사무소 설치 등의 내용이 포함된 인권결의안을 채택했다. 외교부 조태영 대변인은 지난 8일 정례브리핑에서 “우리 정부는 인권은 인류의 보편적 가치로서 존중돼야 한다는 원칙 하에 유엔의 북한인권 결의를 일관되게 지지해오고 있다"면서 "이러한 기본 입장에 따라 유엔과 이사국들의 요청이 있는 경우 이를 적극 검토한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이어 조태용 외교부 제1차관은 지난 10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 유엔 북한인권사무소의 유치에 대해 "정부는 북한 인권을 중요한 문제로 인식하고 있다"면서 "그런 차원에서 유치할 용의가 있고, 그런 의사가 있다는 점을 유엔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조평통 대변인은 "괴뢰패당은 저들의 광란적인 반공화국 인권모략 소동이 어떤 파국적 후과를 가져올 것인가에 대해 심사숙고하고 부질없는 놀음을 당장 걷어치워야 한다"고 촉구했다.
조평통 대변인은 "유엔 북한인권사무소의 한국 설치는 우리를 반대하는 인권모략의 국제적 거점을 저들 땅에 만들어 놓고 반공화국 인권모략소동을 더욱 악랄하게 벌이며 특히 우리의 존엄과 체제를 직접 겨냥한 극악한 도발 광란을 일층 강화해보려는데 그 흉악한 목적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괴뢰패당이 비열하고 유치한 반공화국 인권모략 소동으로 얻을 것이란 수치와 파멸밖에 없다"라며 "우리 사회주의 제도와 인민의 존엄을 함부로 건드리는 데 대해 우리 천만 군민은 추호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