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韓-獨, 중소기업 R&D지원 공동기금 신설

최종수정 2014.03.27 11:00 기사입력 2014.03.27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정부는 독일 정부와 공동으로 중소기업 연구개발(R&D) 전용기금을 신설하고 정기적으로 산업기술협력 협의를 갖기로 했다.

그동안 우리 정부의 재원을 활용해 양국의 기술협력 자금을 지원해왔지만 앞으로는 양국 정부가 공동으로 기금을 조성, 지원하게 된다.
27일 윤상직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독일 베를린에서 지그마 가브리엘(Sigmar Gabriel) 독일 경제에너지부 장관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산업기술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이에 따라 올해 양국 정부별 연간 10억원가량 과제를 지원할 예정이며, 한국산업기술진흥원과 독일 연합산업협력연구회는 오는 28일 공동 연구개발 과제를 공고한다.

차동형 산업부 산업기술정책관은 "히든챔피언의 본고장인 독일과 기술협력을 통해 국내 중소?중견 기업의 기술 향상과 세계시장 진출 확대에 새로운 전기가 될 것"이라며 "민간 협력수요가 높은 의료기기, 디스플레이, 통신시스템 등에서 공동연구가 활성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산업부는 독일 현지에서 한국산업기술진흥원과 한-독 산업기술협력 성과 전시회와 한독 산업기술협력 포럼을 개최, 한-독 우수 연구 성과물을 소개했다.

이음기술과 독일 프라운호퍼가 공동 개발한 태블릿 PC나 스마트폰이 수중 환경을 인식해 물고기, 해초 등 가상이미지와 물속 현실을 겹쳐서 표현하는 기술인 수중 증강현실 기술 등 12개 과제가 소개됐다.

이외에도 FAU는 이날 독일 현지에서 FAU부산캠퍼스 산학협력 프로그램 확대를 위해 지멘스 등 23개 독일기업과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이에 따라 FAU 부산캠퍼스 학생들은 23개 기업의 연구 활동에 참여해 논문을 작성하고 학위를 취득하는 연구인턴 프로그램에 참가할 수 있게 됐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