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IT융합 혁신센터, 2667억 수입대체 효과 창출

최종수정 2014.03.26 06:00 기사입력 2014.03.26 06: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중소 IT기업 미디어젠은 자동차 IT융합 혁신센터를 통해 임베디드 소프트웨어 '차량용 음성인식 플랫폼'을 개발했다. 2011년 현대기아차의 i40와 프라이드 차량에 탑재된 이후 연간 약 200만개를 납품하면서 기존 수입품 대비 연간 50억원의 수입대체 효과를 얻었다.

#해외업체가 독점하던 '대용량 3D 선박 데이터 고성능 뷰어 시스템'을 국내 중소 임베디드 SW기업인 소프트힐스가 국산화에 성공, 대우조선해양에 약 3000개를 납품하는 성과를 거뒀다. 약 360억원의 수입비용을 줄일 수 있게 됐다.
정부가 2009년부터 추진 중인 IT융합 혁신센터에서 차량용 음성인식 플랫폼 등 13개 기술을 상용화해 2667억원의 수입대체 효과를 창출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6일 서울 양재동 The-K호텔에서 자동차, 조선, 해양항공 분야 IT융합 혁신센터 통합 성과보고회를 통해 이 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3대 주력산업 혁신센터는 정부 자금 총 152억원을 지원받아 56개 기술을 개발하고 국내?외 특허 49건을 출원, 등록했다.
IT융합 혁신센터는 대중소기업이 함께 참여해 혁신적인 IT융합 기술을 개발, 상용화해 공동 이익을 추구하는 윈-윈 사업이다.

대기업은 비교적 적은 비용으로 고비용의 외산부품을 국산화할 수 있으며 우수한 중소 IT 협력업체 발굴과 확보에 유리하고, 중소기업은 대기업 수요 파악과 지속적 협력기반 구축이 용이하고 해외진출 기회도 얻을 수 있다고 산업부는 설명했다.

김재홍 산업부 차관은 "5대 IT융합 혁신센터외에도 향후 전자, 의료기기 등으로 대상을 확대해 주력 산업의 경쟁력 강화와 고부가가치화의 핵심 수단으로 육성해 나갈 계획"이라며 "임베디드 SW 발전전략과 13대 창조경제 성장엔진 프로젝트를 차질없이 추진해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