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병헌 "2월 국회서 현오석 해임건의안 제출 검토"(상보)

최종수정 2014.01.29 09:49 기사입력 2014.01.29 09:4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전슬기 기자]전병헌 민주당 원내대표가 29일 카드사 개인정보 유출 사태와 관련해 현오석 경제부총리 해임건의안을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전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사상 최고의 개인정보 유출을 막지도 못하고 국민 탓하는 현오석 경제부총리를 박근혜 대통령이 봐주기로 했다"며 "필요한 것은 경고가 아닌 퇴장 카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전 원내대표는 "박근혜 대통령이 현 부총리의 사퇴를 거부했기 때문에 2월 국회에서 해임건의안 제출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전 원내대표는 "지금 필요한 것은 제대로 역할을 못하는 현 부총리에게 또 기회를 주는 대통령의 오기가 아니라 제대로 사태를 수습할 사람을 찾는 지혜"라고 현 부총리의 사퇴를 촉구했다.

전 원내대표는 또한 2월 국회의 최우선 과제도 제시했다. 전 원내대표는 "국민을 위험으로 내모는 정보유출, 조류 인플루엔자(AI), 전월세 대란의 '정조전 3란' 해결에 여야가 있을 수 없다"며 "실사구시의 자세로 책임소재를 분명히 가리고 근본적 대책을 마련하는 국회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슬기 기자 sgju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