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李대통령 "국민들 모두 기뻐한다"..女축구팀에 격려전화

최종수정 2010.09.26 12:05 기사입력 2010.09.26 12:0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영주 기자] 이명박 대통령은 26일 2010 FIFA U-17 여자 월드컵에서 우승한 우리 국가대표팀 감독과 선수들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격려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전 11시경 청와대 내 관저에서 최덕주 대표팀 감독에게 전화를 걸어 "내가 준결승하고 결승전 두 경기를 다 봤다"면서 "국민들이 되게 기뻐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우리 선수들은 몰리다가도 끝에 가서 뒷심을 내더라. 지난번 나이지리아하고 할 때도 보니까"라며 "고맙고, 수고 많이 했고 선수들도 하나 같이 다 열심히 뛰는 거 같더라. 돌아오면 우리 청와대에 우리 선수들하고 점심을 하려고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대통령은 이어 주장 김아름 선수와 통화에서 "오늘 슛 잘했다. 아주 잘 해서 동점골 만들었다. 수고 많이 했고 고생 많이 했고, 다들 지쳐 있겠지"라며 축하했다.

또 "축하하고 우리 여기 한국에 있는 아버지, 어머니들이 우리 어린 소녀들이 아주 잘 해줘서 모두가 다 너무나 기뻐하고 사기 충천이다. 추석 쇠고, 우리 국민들이 아주 좋은 소식을 받아서 여러분들에게 대통령이 고마워서 전화를 한 거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선수들 모두에게 안부 전해주고 격려의 이야기를 좀 전해달라"면서 "한국에 오면 청와대에 불러서 점심을 내가 한번 맛있게 대접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 대통령은 "우승컵 받을 때 모두들 표정 보니까 너무 좋더라. 고생들 많이 했다"며 "축하한다"고 다시 한번 격려의 뜻을 전달했다.

이 대통령은 통화가 끝난 뒤 참모들에게 "다 잘 했다. 감독도 후반에 판단을 잘 해서 선수를 잘 기용했고, 우리 선수들 장점이 끝까지 아주...포기를 안한다"면서 "지고 있을 때도 포기 안하고 열심히 최선을 다한 게 큰 장점이다. 끝까지 최선을 다한 그 점을 칭찬하고 싶다"고 전했다.


조영주 기자 yjcho@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