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고]중년의 홀로서기

최종수정 2010.01.19 08:50 기사입력 2010.01.19 08:50

댓글쓰기

김흥수 한국건설산업연구원 원장
경인년 새해가 밝았다. 나이도 한살 더 먹었다. 또한 연말에 이은 연초 인사를 통해 옷을 벗는 지인들도 늘었다.

물론 주변에는 승진하는 사람들이 있어 축하를 전하는 경우도 있지만, 정든 직장을 떠나는 사람들에게 마음이 더 쓰이는 게 인지상정인가보다. 한때 신년의 포부와 꿈에 벅찬 시절도 있었지만, 요즘은 자꾸 은퇴 이후의 생활에 대해 관심이 가는 것은 어쩔 수 없는 세월 탓인 것 같다.
연배라고 생각하던 배우가 어느덧 할아버지 역할을 하는 것을 보고 깜짝 놀란다. 주변 선배들은 물론이요, 동료들의 퇴직 소식도 간간이 들려온다. 몸이 안 좋아 병원에 가면 퇴행성이니, 자연스러운 노화과정이니 운운한다. 내가 없는 자리에서는 ‘젖은 낙엽’, ‘중늙은이’라는 호칭으로 일컬어질 것이라는 자괴감에도 빠져든다. 노후 대비라는 경제적인 압박도 적지 않고, 사회생활을 접는 가장이 새롭게 정립해야 하는 가족과의 관계도 쉽지 않은 과제이다.

대부분의 중년에게 불안감은 갑자기 찾아오지만 이에 대한 준비는 부실하기 짝이 없다. 중년의 은퇴 이후 로망으로 금전적인 여유로움과 화목한 가족관계를 꼽을 수 있을 것이다. 기왕 꾸는 꿈이니 일 년에 한두 번 해외관광과 분기에 한 번쯤 국내여행, 그리고 한 달에 두어 번의 골프와 서너 번의 외식, 기타 문화 활동 등 품위 있는 노년을 목표로 하면 어떨까. 물론 누구나에게 가능한 것은 아니다. 경제신문에서도 다양한 형태의 노년을 가능케 하는 재무계획을 제시하고 있다. 자기 수준에 맞는 선택을 하면 된다.

경제적인 자유로움이 행복을 보장해 주지는 않는다. 여유로움이 다소 아쉽더라도 가족의 따뜻한 울타리가 있다면 부족함을 충분히 보상해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나라에서 노후 준비라 함은 금전적인 측면에 국한되는 경향이 있다. ‘집에 있는 아버지’를 받아들이지 못하는 당사자와 가족의 경우를 선배들의 사례에서 자주 본다. 눈에 보이는 사회적 역할에만 충실하며 정신없이 살아온 대가이다. 개인적인 관계를 만들어가는 방법에는 문외한이 된 것이다.
야속한 마음도 들지만 누구를 탓하랴. 부부, 가족, 친구, 선후배 관계도 나이 들면서 준비해야 할 굵직한 항목이고 이에 의식적으로 투자를 해야 한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식구들과 자주 어울리고, 친구 및 선후배와 자주 접하여 서로 공유하고 공감하는 부분을 키워나가야 한다. 더 기본적으로는 홀로서는 연습이 되어 있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직장에서 혼자서는 복사, 팩스 전송도 못하는 사람들이 많다. 이들에게는 대중교통수단 이용하기, 동사무소 서류 떼기, 은행업무 처리하기, 집안 일하기도 모험이다. 익숙해지면 이러한 오지탐험은 극복할 수 있을 것이다.

더 어려운 일은 ‘홀로 시간 보내기’인 것 같다. 홀로 시간 보내기가 가능해져야 타인에 대한 의존도를 낮추고 본인의 존엄을 되찾을 수 있다. 젖은 낙엽에서 벗어나 존경받는 가장의 자리를 다시 찾는 지름길이다. 예를 들어 등산은 큰 비용 들이지 않고 건강까지 챙기면서 시간보내기 십상이다. 독서나 붓글씨도 큰 돈 들이지 않고 서너 시간을 훌쩍 넘길 수 있다. 일본에서는 이미 유행한다는 나홀로 식당가기도 남의 이목만 의식 안한다면 해볼 만하다. 그러나 갑자기 등반가 또는 서예가가 돼서 그것으로만 일상을 보낼 수는 없으니 다른 소일거리를 찾아야 한다. 긴 시간 보내기에는 텃밭 가꾸기가 최고란다. 미국의 80년대, 일본의 90년대 유행 중 하나가 바로 노령화에 따른 정원 가꾸기 열풍이다.

다소 비장하고 구질구질한 얘기를 늘어놓았다. 노년을 눈앞에 둔, 사랑을 구걸하기 싫은, 소외를 두려워하는 한 중년의 독백쯤이랄까. 뭐니 뭐니 해도 결국 행복한 노후생활을 위해서는 가족에게 많은 애정을 쌓자는 다짐이다. 또 가족들에게 늙은 가장을 사랑으로 받아주고 애정으로 감싸주길 하소연하는 것이다. 진짜 오갈 데 없는 남성으로 내몰리게 되면 모 개그 프로그램의 남보원(남성인권보장위원회)에 호소하거나 주택 역모기지라는 비장의 카드를 만지작거릴 수도 있다는 점을 밝혀 둔다.

<김흥수 한국건설산업연구원 원장>

[성공투자 파트너] -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소민호 기자 sm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