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토스 손잡은 한화투자證, 제3인터넷銀 인가전 합류

최종수정 2019.03.27 11:27 기사입력 2019.03.27 11:27

댓글쓰기

토스 손잡은 한화투자證, 제3인터넷銀 인가전 합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문혜원 기자] 한화투자증권 이 제3인터넷전문은행 인가전에 뛰어들었다. 신한은행, 현대해상 등 대형 금융회사가 이탈하면서 침체된 경쟁 분위기가 다시 달아오르고 있다.


27일 금융권에 따르면 비바리퍼블리카는 '토스뱅크' 컨소시엄에 한화그룹 계열 종합자산관리회사인 한화투자증권과 클라우드 매니지먼트 기업 베스핀글로벌이 각각 9.9%, 4%씩 지분을 투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들의 추가 주주 참여로 토스의 지분율은 60.8%, 리빗캐피탈은 1.3%로 조정됐다. 알토스벤처스와 굿워터캐피탈은 각각 9%, 한국전자인증 4%, 무신사 2%로 주주 구성이 일단락됐다. 토스뱅크는 이날 금융당국에 신규 인터넷은행 예비인가 신청서를 제출할 계획이다.


토스뱅크 컨소시엄은 "한화투자증권의 합류로 보다 안정적인 주주 구성이 가능해졌다"며 한화투자증권은 물론 한화그룹 금융 계열사들과 시너지를 기대했다. 이어 "은행 시스템 구축에 클라우드 도입을 검토하고 있는 만큼 베스핀글로벌의 클라우드 관리 전문성이 은행 최초 클라우드 시스템 도입에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며 "주주 구성이 더욱 강화된 만큼 예비인가 신청 마무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화투자증권은 혁신적 챌린저 뱅크를 설립하자고 하는 토스뱅크의 비전이 회사 방향성에 부합하며 앞으로 지급결제 서비스 등에서의 시너지가 예상돼 이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재만 한화투자증권 기획관리실장은 "이번 투자로 1000만 고객을 보유한 모바일 금융플랫폼 토스가 주도하는 토스뱅크와 빅데이터를 활용한 금융상품 개발 등 시너지 효과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며 "인터넷전문은행과 연계해 다양한 혁신 사업 모델을 시행하는 등 신규 수익모델 확보도 가능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화투자증권은 토스뱅크의 인터넷전문은행 본인가 신청 전까지 현금 출자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한편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전날부터 이날 오후 6시까지 이틀간 신규 인터넷은행 예비인가 신청을 받고 있다. 금융당국은 이날까지 접수된 신청 서류를 토대로 내달부터 외부평가위원회 평가를 포함한 심사를 진행한다.




문혜원 기자 hmoon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