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T맵, 근처 맛집도 안내한다

최종수정 2018.05.17 09:14 기사입력 2018.05.17 09:14

SK텔레콤 내비게이션 'T맵'
T맵 사용자 검색 빈도수 활용
주차가능 맛집도 알려줘




내비게이션 T맵이 맛집도 알려준다.

T맵(T map) 사용자들의 실제 목적지 설정데이터를 활용해 현 위치 근처의 T맵 검색 빈도수가 높은 음식점을 알려주는 것이다.

검색 빈도가 높은 음식점은 상호 옆에 'T맵 인기'라고 표기된다. 상세정보에선 T맵 사용자들의 최근 3개월간 해당 맛집 이용 횟수를 확인할 수 있다.

17일 SK텔레콤은 모바일 내비게이션 서비스 T맵에 운전자들의 목적지 데이터를 기반으로 '맛집'을 알려주는 기능을 새롭게 추가했다고 밝혔다.
검색은 단순 '맛집' 검색 외에도 '이탈리안 맛집'이나 '망원동 맛집'식으로 '업종+맛집'이나 '장소+맛집' 검색도 가능하다.

T맵 이용이 운전자 중심으로 이뤄지는 만큼 '주차되는 맛집'으로 검색 시 주차가 가능한 맛집을 우선적으로 안내한다. 또한, 음식점 이름 옆에 영어 대문자 'P'를 표기하는 방식으로 쉽게 주차 가능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맛집 검색 기능은 'T맵x누구(NUGU)'에 음성으로 '아리아, 맛집 찾아줘'라고 물어보거나, 검색 창에 '맛집'을 입력하면 이용할 수 있다. 특히, 주행 중 맛집 음성 검색이 가능해 운전자의 안전운전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이와 함께, 맛집 정보 스타트업 '다이닝코드'사와의 협력을 통해 검색한 맛집의 연락처나 메뉴, 영업시간, 홈페이지, 메뉴, 상세 위치 등 음식점에 대한 상세정보와 '줄 서서 먹는', 'TV맛집', '원조' 등의 테마별 검색 정보도 확인할 수 있다.

이번 맛집 검색 기능은 시스템에 적용돼 별도의 업데이트 없이 사용할 수 있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