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정봉주, 12월23일 렉싱턴호텔 갔다" 주장하는 '민국파'는 누구?

최종수정 2018.03.13 11:03 기사입력 2018.03.12 21:37

사진=정봉주 SNS 캡쳐
사진=정봉주 SNS 캡쳐


정봉주 전 의원이 자신의 성추행 의혹을 두고 "기획된 대국민 사기극"라고 반박한 가운데 인터넷 언론 프레시안이 그의 전 '측근'으로 소개한 '민국파'가 화제다.

프레시안은 12일 오후 "정 전 의원의 팬클럽인 '정봉주와 미래권력들(미권스)' 카페지기였던 닉네임 '민국파'가 인터뷰에서 '당시 정 전 의원이 렉싱턴 호텔에 간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고 후속보도했다.

이날 프레시안과의 인터뷰에 나선 민국파는 회원수 20만명에 달하는 미권스의 카페지기였다.

보도에 따르면 '민국파'는 과거 정 전 의원의 측근임을 강조했다. 그는 "2011년 12월22일부터 26일까지만 특정해서 말씀드리면 잠자는 시간 빼고는 정 전 의원과 계속 같이 있었다. 일어나서부터 집에 들어갈 때까지 계속해서 같이 다녔다"고 말했다.

'민국파'는 정 전 의원이 구속 수감중이던 2012년 7월까지도 정 전 의원과 가까웠던 것으로 보인다. 그는 2012년 7월16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 전 의원의 광복절 특사 명단 포함을 촉구하기도 했다.
이어 그는 "피해자의 폭로 이후 처음 정 전 의원 반응이 나온 게 '기억이 안 난다'는 것이었다. 나는 정 전 의원으로부터 먼저 연락이 올 것이라고 생각했다. 본인 빼고 가장 먼저 물어봐야 할 사람이 나니까. 웬만하면 안 나서려고 했는데…정 전 의원이 이렇게까지 안 몰고 갔더라면 좋았을 텐데…"라고 전했다.

한편 그는 민주통합당 대선 경선을 앞두고 정 전 의원과 멀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미권스'가 2012년 8월19일 당시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 경선 후보에 대한 지지를 공식화하자 다음날인 정 전 의원은 자필 편지를 통해 미권스의 결정을 반박한 것이다.

정 전 의원은 민국파에게 카페지기를 그만두라고 요구했지만 민국파는 경선이 마무리될 때까지 사임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히기도 했다. 그러나 민국파는 불미스러운 일을 계기로 미권스 카페에서 제명된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