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연봉 23억' LG전자 CEO "AI 인재, 사장보다 더 많이 벌 수 있다"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AI 격전지' 美서부 출장…채용행사·기업설명회·MS CEO 서밋 등 참석
"LG전자는 AI 수혜주…수억대 달하는 판매기기 AI 가속화 무기"
"사물인터넷 기술 업체 인수 추진 중…SW 중심 로봇 시대 준비도"

"인공지능(AI) 인재 영입을 위해 연봉 100만 달러를 줄 수 있고, 나보다 연봉을 더 받는 것을 받아들일 수 있어야 한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조주완 LG전자 최고경영자(CEO) 사장은 11일(현지시간)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한국 특파원들과 간담회를 하고 AI 인재 영입에 대한 의지를 이같이 밝혔다.

조 CEO는 글로벌 빅테크 격전지이자 전 세계에서 AI가 가장 치열하게 논의되는 미국 서부지역 출장 일정에 올랐다. 그는 일주일여간 AI 전문 인재 확보, 글로벌 투자자 기업설명회, 마이크로소프트 CEO 서밋 등의 일정을 소화하며 사업 전 영역에 걸친 AI 가속화 전략 구상에 들어간다.


조 CEO는 이날 LG전자의 AI 인재 채용을 위한 '테크 콘퍼런스' 참석차 실리콘밸리를 방문했다. 이 행사는 실리콘밸리와 시애틀, 로스앤젤레스(LA) 등지에서 빅테크와 스타트업에서 근무하는 AI 전문가를 대상으로 한 회사 설명회다. 조 CEO는 "회사의 연구위원이나 임원급, 적어도 팀을 이끌 수 있는 리더급을 채용할 계획을 하고 있다"며 "특히 최근 중요한 트렌드가 많이 일어나고 있는 보안 쪽 리더를 찾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올해 AI 인재의 채용 규모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다만 "양적으로는 (AI 인재의) 진용을 갖췄다"면서 "숫자만 늘려가는 것은 아닌 것 같고, 이제 질적인 중량급 인재들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AI 인재 영입을 위해 연봉을 "100만 달러도 줄 수 있다고 본다"며 "나보다 연봉을 더 많이 받는 것을 받아들일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LG전자가 지난해 공시한 자료에 따르면 조 CEO의 지난해 연봉은 23억4000만원에 달한다. 그는 또 빅테크에서 임직원에게 지급하는 성과급 성과 보상 체계인 제한조건부주식(RSU·Restricted Stock Units) 등도 고려할 때가 된 것 같다고 덧붙였다.

조 CEO는 빅테크를 중심으로 AI 기술 경쟁이 격화하고 있는 가운데 "LG전자도 AI 수혜주"라고 자신했다. 그는 "가전사업은 전통적인 비즈니스로 여겨지지만 우리는 축적된 많은 AI 기술을 갖고 있고, 무엇보다 수억대에 달하는 모수(판매기기)가 있다"며 "이는 우리의 AI를 가속하는 강력한 무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LG전자가 연간 판매하는 기기는 1억 대로, 제품 수명을 7년으로 가정하면 현재 전 세계에 판매된 LG전자 제품은 7억 대에 달한다. LG전자는 이들 제품을 통해 고객과 상호작용하며 확보해 온 사용 데이터가 7000억 시간에 이른다고 설명했다.


7억대의 제품이 AI의 고객 접점이자 플랫폼 역할을 하고, 막대한 시간의 데이터가 AI를 고도화하는 데 크게 기여할 수 있다고 그는 언급했다. 조 CEO는 "AI 반도체를 만들어야만 주목받고 잠재력이 있는 것은 아니다"라며 "이런 모수가 바로 빅테크가 우리에게 러브콜을 보내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LG전자는 MS와 AI를 활용한 업무 효율성 제고와 스마트 가전 개발을 위해 협업하고 있고, 페이스북 모회사 메타와는 확장현실(XR) 헤드셋을 함께 개발 중이다. 또 "과거에는 일방적으로 (빅테크에) 우리 제품을 사달라고 했다면 이제는 대등한 파트너로서 전략적인 얘기를 할 수 있는 관계로 나아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조 CEO는 오는 13일 샌프란시스코 소재 글로벌 유력 기관투자사의 고위급 투자 담당 임원들을 연달아 만나 기업설명회를 주관한다. 이번 기업설명회에서 업계 공통 화두인 AI 트렌드 측면에서 LG전자가 다른 어떤 기업보다 적극적으로 움직이고 있다는 점을 강조할 계획이다.


조 CEO는 14∼16일에는 시애틀에서 MS가 주최하는 'AI 서밋'에 참석해 사티아 나델라 MS 최고경영자(CEO)도 만난다. 그는 구체적인 언급은 하지 않고 "(나델라 CEO와 해야 하는) 깊은 얘기가 좀 있다"며 웃었다. MS CEO 서밋은 글로벌 선도 기업 CEO 및 관계자들이 경제·경영 환경, 산업 트렌드 등을 주제로 교류하는 비공개 초청 행사다.


LG전자는 지난 1월 CES에서 공개한 스마트홈 AI 에이전트를 기반으로 가정 내에서 AI 기능을 묶은 스마트홈 패키지 서비스를 준비 중이다. 조 CEO는 "AI 에이전트가 이용자와 대화하며 여행 계획과 일정 등을 짜주는 등의 패키지를 하반기에 내놓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AI가 구현되는 스마트홈의 허브 역할은 TV뿐만 아니라 다른 기기에서도 가능하게 될 것"이라며 "이를 위해 사물인터넷(IoT) 연결 기술을 가진 업체 인수를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실리콘밸리에 본사를 둔 베어로보틱스에 6000만달러를 투자한 것에 대해서는 "과거부터 로봇에 대한 연구를 해왔다"며 "로봇이 지금은 물류, 서비스 위주인데 앞으로는 가정용이나 웨어러블 등 소프트웨어 중심의 로봇 시대(SDR)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고 덧붙였다.





구은모 기자 gooeunmo@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허그'만 하는 행사인데 '목 껴안고 입맞춤'…결국 성추행으로 고발 음료수 캔 따니 벌건 '삼겹살'이 나왔다…출시되자 난리 난 제품 수천명 중국팬들 "우우우∼"…손흥민, '3대0' 손가락 반격

    #국내이슈

  • "단순 음악 아이콘 아니다" 유럽도 스위프트노믹스…가는 곳마다 숙박료 2배 '들썩' 이곳이 지옥이다…초대형 감옥에 수감된 문신남 2000명 8살 아들에 돈벌이 버스킹시킨 아버지…비난 대신 칭찬 받은 이유

    #해외이슈

  • [포토] '아시아경제 창간 36주년을 맞아 AI에게 질문하다' [포토] 의사 집단 휴진 계획 철회 촉구하는 병원노조 [포토] 영등포경찰서 출석한 최재영 목사

    #포토PICK

  • 탄소 배출 없는 현대 수소트럭, 1000만㎞ 달렸다 경차 모닝도 GT라인 추가…연식변경 출시 기아, 美서 텔루라이드 46만대 리콜…"시트모터 화재 우려"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이혼한 배우자 연금 나눠주세요", 분할연금제도 [뉴스속 그곳]세계문화유산 등재 노리는 日 '사도광산' [뉴스속 인물]"정치는 우리 역할 아니다" 美·中 사이에 낀 ASML 신임 수장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