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전국최초 학생배움터 '몽실학교' 개교 1주년…5만4천명 다녀가

최종수정 2017.09.14 09:23 기사입력 2017.09.14 09:23

학생 자치교육프로그램을 운영 중인 의정부 소재 '몽실학교'

[아시아경제(의정부)=이영규 기자] 전국 최초 청소년 자체 배움터 '몽실학교'가 오는 20일로 개교 1주년을 맞는다.

몽실학교는 경기도교육청이 의정부 옛 경기도교육청북부청사를 리모델링해 지난해 문을 열었다. '꿈을 이루는 학교'라는 의미를 담고 있는 몽실학교는 미래형 학습 환경을 제공하는 청소년 자치배움터로 전국 교육기관의 주목을 받았다.

지금까지 전국 50여개 기관에서 1200여명이 이 곳을 다녀갔다. 이후 김해ㆍ세종ㆍ익산ㆍ전주 등 여러 지역에서 청소년 배움 공간이 조성되고 있다.

연간 몽실학교 이용자 수는 5만4000여명으로 집계됐다.

몽실학교의 대표 교육 프로그램은 ▲프로젝트 기반 학생자치 배움 ▲체험형 진로 및 직업교육 ▲학교 밖 배움터 등이다.
프로젝트 기반 학생자치 배움의 경우 마을, 창업, 연구 등의 주제로 마을의 길잡이 교사가 퍼실리테이터(Facilitator) 역할을 하고 있으며, 학생들은 프로젝트 28개를 학년 구분 없이 프로젝트 당 5~20명으로 구성해 오는 11월까지 70시간에 걸쳐 기획ㆍ실행ㆍ평가하는 일련의 활동을 주도하고 있다.

몽실학교는 요리, 공예, 음악, 방송제작 활동 등의 교육 프로젝트 활동이 가능한 17개의 체험형 공간과 자유롭게 공간 변경이 가능한 다목적 학습실을 갖추고 있다.

김상규 경기교육청 운영지원과장은 "몽실학교의 괄목할 만한 성과는 청소년들이 그들만의 공간에서, 기획에서 평가에 이르기까지 프로젝트를 주도할 수 있었던 것"이라며 "이 모든 성과가 지역의 교육기부 자원봉사자들의 헌신과 지원으로 이루어진 것이기에 더욱 뜻 깊다"고 전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