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박근혜 소환]바른정당 "국민이 납득할 객관적 진실 밝혀야"

최종수정 2017.03.22 04:05 기사입력 2017.03.21 09:47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바른정당은 21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출석과 관련 "박근혜 전 대통령은 자신의 진실이 아닌 국민이 납득할만한 객관적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오신환 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헌정 사상 네 번째 전직 대통령에 대한 검찰의 소환조사에 참담한 심정을 금할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헌정 사상 최초로 탄핵 결정을 받은 전직 대통령으로서 국민들에게 보다 진정성 있는 메시지를 원했건만 끝끝내 형식적인 입장만을 밝힌 채 검찰청사로 사라졌다"며 "작금의 국정농단 사태의 당사자로서 국민들에게 진정성 있는 사죄의 마음을 표명하지 않는 데 대해서는 참으로 유감스럽다"고 지적했다.

오 대변인은 "박 전 대통령은 이미 지난해 검찰 수사 및 특별검사의 소환을 받았지만 이에 응하지 않았고 헌법재판소에도 출석할 기회가 있었지만 출석하지 않아 국민들에게 말할 수 없는 큰 실망을 주었다는 점에서 만시지탄의 마음을 금할 수 없다"며 "박 전 대통령은 이제 전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객관적 진실을 밝히기 위해 검찰 조사에 성실히 응하기 바란다. 이번 검찰 조사는 박 전 대통령이 진실을 밝힐 마지막 기회이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한 그것이 국정농단 사태를 초래한 전직 대통령으로서 할 수 있는 최소한의 도리이자 국민에 대한 예의일 것이다. 검찰 역시 여론과 정치권의 동향에 좌고우면하지 말고 오직 법과 원칙에 따라 수사하고 죄가 명백하다면 공소장에서 통해 말하기를 바란다"며 "이번 검찰 조사를 계기로 더 이상의 국론 분열과 국가적 혼란이 마무리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