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김경진 “검찰, 박 전 대통령 구속 가능성 99%”

최종수정 2017.03.15 16:22 기사입력 2017.03.15 11:30

김경진 국민의당 수석대변인. 사진=연합뉴스 제공


[아시아경제 디지털뉴스본부 최누리 기자] 검사 출신 김경진 국민의당 의원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 가능성을 99%로 예상했다.

김 의원은 15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매실은 익을 만큼 익었다. 수사에 필요한 내용은 거의 다 완성되기 직전 단계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전체적으로 보면 최초에 검찰이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 현직 대통령 시절 이미 공범으로 공소장에 기재를 했지 않느냐”며 “특검도 박 전 대통령에 대해 피의자, 피고인들의 공범이라고 분명히 적시를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비롯한 주요 공범들이 다 구속됐고, 탄핵심판에서 훼방을 놓은 부분이 헌정 파괴의 중요한 한 부분이라고 인정한 마당에 검찰도 이 부분을 무시할 수는 없을 것이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도주 및 증거 인멸 가능성에 대해 “최초 이 사건이 드러났을 때 박근혜 당시 대통령이 최순실 씨로부터 보좌진이 완비될 때까지만 도움을 받았다고 했는데 나중에 다 거짓말임이 드러났지 않았느냐”며 “최순실은 주변 사람들 증거인멸을 했던 객관적 물증도 나타났고 국민이 생생하게 목도를 했기 때문에 검찰 영장청구 가능성이 99%”라고 전했다.



디지털뉴스본부 최누리 기자 asdwezx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