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레진엔터테인먼트, 웹소설 서비스 시작

최종수정 2015.09.08 11:00 기사입력 2015.09.08 11:00

댓글쓰기

연재소설 14개 작품 선보여…부분 유료 방식으로 제공
레진코믹스 웹툰 원작으로 한 소설 라인업 확대할 예정


레진엔터테인먼트, 웹소설 서비스 시작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레진엔터테인먼트가 웹소설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8일 밝혔다.

웹소설은 인터넷을 통해 연재하는 소설이다. 독자들이 읽기 좋게 회 별로 적정 분량으로 제공되며, 일부 작품에 따라서는 삽화가 삽입되거나, 대화 장면에서 등장인물 캐릭터가 사용돼 내용의 쉬운 이해를 돕는다.

이번에 선보이는 연재소설은 14편이다. '황제의 자명고(로맨스)', '조선집사전(시대극)', '싱글대디(홈드라마)'를 비롯해 판타지, 스포츠, 개그 등 다양한 장르를 다룬다. 연령 등급은 전체 관람가 12편, 19세 이상 관람가 2편으로 구성돼 있다.
레진의 웹소설은 부분 유료 방식으로 제공한다. 부분 유료 방식은 연재물의 다음 회나 그 다음 회 등을 일정 시간 기다리면 무료로 볼 수 있지만 즉시 보려면 요금을 부과하는 방식이다.

레진은 이와 함께 기존 웹툰에서 인기를 모았던 작품을 계속 웹소설 버전으로도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이번에 공개한 연재소설 중 기존 레진의 인기작이었던 네온비 작가의 스릴러물 '나쁜 상사'를 웹소설 버전 '나쁜 상사 외전'도 포함돼있으며, 웹툰 원작 웹소설을 꾸준히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레진은 웹툰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바탕으로 웹툰의 소설화뿐 아니라 또 웹소설에서 성공하는 작품을 다시 웹툰으로 재탄생시키는 등 다양한 콘텐츠 확장 노력도 기울일 계획이다.

한희성 레진엔터테인먼트 대표는 "웹소설은 모바일 시대를 맞아 독자들의 이용 편의성은 크게 높이고 여전히 텍스트를 통해 상상력을 극대화시키는 소설 고유의 차별화된 매력을 갖고 있는 장르"라며 "앞으로도 기존 사업과의 연계성이 높거나 독자들의 선택의 다양성을 높여드릴 수 있는 콘텐츠 개발에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